6회말 2-2서 강판…양키스 콜도 5⅓이닝 2실점으로 '무승부'
류현진, 개막전 5⅓이닝 2실점 5K…아쉬운 피홈런 1개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021년 개막전에서도 스트라이크존 상하좌우를 모두 활용하는 영리한 투구를 했다.

하지만 단 한 개의 실투가 실점으로 이어졌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4안타를 내주고 2실점 했다.

삼진은 5개를 잡았고, 사사구는 단 한 개만 허용했다.

투구 수는 92개였다.

베이스볼서번트는 류현진의 투구 분포를 직구 25개(27%), 체인지업 33개(36%), 컷 패스트볼 26개(28%), 커브 7개(8%), 슬라이더 1개(1%)로 분석했다.

류현진은 2-2로 맞선 6회말 1사 1루에서 마운드를 넘겼다.

구원으로 등판한 타일러 챗우드가 실점 없이 이닝을 끝내 류현진은 승패 없이 시즌 첫 경기를 마쳤다.

한국인 최초로 3년 연속 빅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하는 영예를 누린 류현진은 섭씨 6도의 쌀쌀한 날씨에, 강한 바람이 부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모든 구종을 정교하게 투구했다.

아쉬운 장면은 단 한 차례뿐이었다.

류현진은 2회 1사 후 글레이버 토레스에게 빗맞은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후속타자 히오 우르셸라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2사 1루가 됐다.

류현진은 게리 산체스에게 초구 시속 147㎞ 직구를 던졌다.

이 공은 가운데로 몰렸고, 산체스에게 좌월 투런포를 허용했다.

산체스의 배트에 맞은 공은 시속 173㎞의 속도로 124m를 날아가 왼쪽 외야 관중석에 안착했다.

류현진은 쓴웃음을 지으며 자책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추가 실점 없이 6회 1사까지 마운드를 지켰다.

양키스 선발 게릿 콜과의 첫 맞대결은 '무승부'였다.

콜은 5⅓이닝 5피안타 2실점 하고 삼진 8개를 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