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제주, 4월 '동백꽃 패치' 달고 뛴다…4·3 희생자 추모

프로축구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가 4월 한 달간 제주 4·3 희생자 추모의 상징인 동백꽃 패치를 달고 뛴다.

제주 구단은 1일 "올해로 73주년을 맞는 제주 4·3 알리기와 추모에 구단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며 "한 달간 매 경기 유니폼 가슴 부위에 동백꽃 패치를 부착해 도민의 아픔을 함께 나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제주는 이달 4일 수원FC전과 7일 강원FC전, 11일 수원 삼성전, 17일 인천 유나이티드전, 21일 FC서울전, 24일 포항 스틸러스전 등 홈과 원정에서 열리는 6경기에 모두 패치를 달고 나선다.

구단 관계자는 "제주에는 매년 4월 동백꽃이 핀다.

제주의 유일한 프로구단으로서 제주의 4월에 공감하고, 우리가 가진 것들을 통해 널리 알리면서 축구 이상의 역할을 도민들과 함께하고자 한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제주의 이규혁도 "제주도민의 아픈 과거를 공감한다.

상징적이지만 이 패치를 달고 경기에 임하면서 팬들에게도 아픈 역사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