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보강' 샌디에이고 올해 연봉, 구단 역대 최고…김하성 9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2021년 월드시리즈(WS) 우승을 노릴 만큼 전력을 강화한 결과 개막 로스터 선수들의 연봉이 구단 역대 최고액을 기록했다.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은 1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개막 로스터 26명의 연봉 합계가 1억8천만 달러(약 2천32억원)로 창단 후 최고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2012년 8월 론 파울러-세이들러 가문이 파드리스를 인수한 이후 2.5배 이상 올랐다.

2013년에는 6천830만달러, 2014년은 9천만달러, 2015년은 1억840만달러가 개막 로스터에 포함된 선수단 연봉으로 지급됐다.

A.J 프렐러 단장이 합류한 이후 2017년 6천960만달러로 떨어진 연봉은 2018년과 2019년 9천400만달러 이상으로 치솟았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이 줄지 않았더라면 1억4천만달러를 넘었을 것으로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은 전망했다.

올해 샌디에이고는 고액 연봉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면서 신기록을 세웠다.

샌디에이고는 이번에 영입한 다르빗슈 유, 블레이크 스넬, 유릭슨 프로파르에게 올해 각각 2천200만달러, 1천50만달러, 450만달러를 지급하게 돼 있다.

한국의 스타 김하성과 4년 2천800만달러에 계약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올 시즌 500만달러를 받는 김하성의 몸값은 팀 내 9위다.

올 시즌 팀 내 연봉 1위는 3천만달러를 받는 3루수 매니 마차도고, 2위는 다르빗슈다.

1루수 에릭 호스머와 외야수 윌 마이어스가 2천만달러로 공동 3위다.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1천100만달러로 5위고, 스넬이 6위로 뒤따른다.

외야수 토미 팸(8천900만달러)와 불펜 드루 포머랜즈(8천만달러)가 7·8위다.

샌디에이고가 올해 지불하는 1억8천만달러에는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 입찰)으로 김하성을 영입함에 따라 전 소속팀 키움 히어로즈에 주는 이적료 552만5천달러도 포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