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전체가 중요…개막 상대 양키스도 여러팀 중 하나"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해도 '한국 메이저리그 팬들의 새벽'을 연다.

류현진이 3년 연속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하고, 마침 상대 선발 투수가 메이저리그 최고 몸값(9년 3억2천400만달러)을 자랑하는 게릿 콜(뉴욕 양키스)이어서 팬들은 더 설렌다.

류현진과 콜의 개막전 선발 맞대결은 미국 현지에서도 주목하는 빅매치다.

그러나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개막을 하루 앞둔 2일(한국시간) 화상 인터뷰에서 "(한국인 최초 빅리그 3년 연속 선발 등판은) 크게 중요하지 않다.

개막전 선발이라고 크게 좋지도 않다"며 "개막전보다는 시즌 전체를 잘하는 게 중요하다.

나도 정규시즌 전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했다.

양키스와 콜을 떠올려도 류현진은 크게 긴장하지 않는다.

그는 "양키스는 같은 지구(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속해서 자주 만나는 팀이다.

여러 팀 중 하나다"라며 "콜은 나보다 굉장히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라고 장난스러운 표정으로 말했다.

류현진은 2일 오전 2시 5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양키스와의 2021시즌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이 올해도 개막전 등판을 확정하면서 한국 야구사의 페이지를 새롭게 장식한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3년 연속 선발 등판하는 최초의 한국 선수다.

한국인 최초의 빅리거 박찬호는 2년 연속(2001년, 2002년)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 적이 있다.

류현진 "시즌 전체가 중요…개막 상대 양키스도 여러팀 중 하나"

류현진은 생애 처음으로 빅리그 개막전 선발로 등판한 2019년에는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상대로 6이닝 4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해 승리를 챙겼다.

지난해에는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개막전에서 토론토 입단 후 첫 정규시즌 경기를 치러 4⅔이닝 4피안타 3실점으로 부진했고, 승패 없이 등판을 마쳤다.

류현진은 그동안 양키스전에서 다소 고전했다.

양키스전 개인 통산 성적은 4경기 1승 2패 평균자책점 6.04이다.

그러나 가장 최근에 양키스를 만난 작년 9월 25일에는 7이닝 5피안타 무실점 호투를 펼쳐 선발승을 챙겼다.

류현진 "시즌 전체가 중요…개막 상대 양키스도 여러팀 중 하나"

류현진은 개막전을 '정규시즌 경기 중 하나'로 보고자 한다.

그는 "내일 개막전이 열리니, 조금 긴장되긴 한다.

개막 당일에는 적당히 긴장할 것 같다.

어느 정도 긴장감이 있어야 좋은 결과가 나오기도 한다"고 말하면서도 "기술적이나 심리적으로 작년과 다를 건 없다.

같은 방향으로 간다"고 했다.

류현진은 "한 시즌을 시작한다는 의미가 더 크다"며 "우리 팀 선수들 모두 10월까지 경기하는 걸 목표로 스프링캠프를 치렀고, 나 또한 열심히 준비했다"고 '장기 레이스 성과'에 더 신경 썼다.

2020년 토론토에 입단한 그는 한 시즌을 치르면서 팀에 익숙해졌다.

류현진은 "토론토 젊은 선수들이 높은 곳에 설만큼 올라왔다.

어느 팀과 붙어도 밀리지 않고, 이기려고 한다"고 동료들의 성장에 기뻐했다.

포수 대니 젠슨과의 호흡도 점점 좋아진다.

류현진은 "젠슨과는 이제 말하지 않아도 어떤 상황에서 어떤 공을 던져야 할지 알만큼 잘 맞는다"며 "젠슨이 포수 자리에 앉으면 나도 편한 마음으로 마운드에 오른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