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2일 우리카드전에서 승점 1 이상 얻으면 준PO 진출
'충격 패' OK금융그룹, PS행 먹구름…KB손보, 준PO 진출 확정

OK금융그룹이 주전 선수 대부분을 뺀 대한항공에 충격적인 완패를 당하면서 포스트시즌(PS) 진출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OK금융그룹은 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대한항공에 세트 스코어 1-3(21-25 14-25 25-22 19-25)으로 졌다.

이날 승점 3을 추가하면 3위로 정규리그를 마치며 준플레이오프(준PO)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던 OK금융그룹은 부담감을 극복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결국, 팀의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승점을 추가하지 못한 OK금융그룹은 승점 55(19승 17패)로 정규리그 일정을 마쳤다.

OK금융그룹은 1일 현재 4위다.

그러나, 5위 한국전력(승점 55·18승 17패)이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우리카드와의 최종전에서 승점 1만 얻으면 OK금융그룹이 5위로 내려앉아 포스트시즌 탈락의 고배를 마신다.

V리그 남자부는 3위와 4위의 승점이 3점 이하면 준PO가 열린다.

이미 4일로 예정된 '단판 승부' 준PO 성사는 확정됐고, 이날 준PO 진출권 두 장 중 한 장의 주인공도 가려졌다.

지난달 30일 정규리그 일정을 끝내고 조마조마한 심정으로 OK금융그룹 경기를 지켜본 3위 KB손해보험(승점 58·19승 17패)은 이날 OK금융그룹이 패하면서, 준PO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KB손보는 LIG손보 시절이던 2010-2011시즌 이후 10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다.

준PO에 나설 다른 한 팀과 장소는 정규리그 최종일인 2일에 결정된다.

한국전력이 우리카드전에서 세트 스코어 3-0 혹은 3-1로 승리하면, 3위로 준PO에 진출해 수원 홈에서 준PO를 치른다.

한국전력이 세트 스코어 3-2로 승리하거나, 2-3으로 패하면 4위로 정규리그를 마친다.

이 경우, KB손보의 홈인 의정부체육관에서 준PO가 열린다.

한국전력이 우리카드에 1-3 혹은 0-3으로 패하면 OK금융그룹이 극적으로 준PO에 진출한다.

'충격 패' OK금융그룹, PS행 먹구름…KB손보, 준PO 진출 확정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한 대한항공은 세터 한선수, 외국인 공격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 레프트 곽승석, 센터 조재영 등 주전 선수 대부분에게 휴식을 줬다.

정지석도 1, 2세트만 소화하고서 3세트부터는 웜업존을 지켰다.

그러나 모처럼 기회를 얻은 대한항공 백업 선수들이 OK금융그룹 선수들을 압도했다.

특히 토종 라이트 임동혁은 서브 5개, 블로킹 5개, 후위 공격 6개를 성공해 개인 첫 트리플크라운(서브·블로킹·후위 공격 3개 이상씩 성공)을 달성하며 양 팀 합해 최다인 26점을 올렸다.

대한항공 베테랑 세터 유광우는 한선수, 권영민에 이어 역대 3번째로 개인 통산 1만3천 세트 성공을 달성했다.

손현종(11점), 김성민(7점)도 모처럼 얻은 기회를 잘 살렸다.

대한항공은 6라운드를 6전 전승으로 마쳤다.

승리가 절실했던 OK금융그룹은 펠리페가 21점, 공격 성공률 45.71%로 부진했고 토종 중에는 두 자릿수 득점을 한 선수도 없었다.

석진욱 감독이 선수들을 달래고, 때론 질책도 했지만 축 처진 분위기는 바뀌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