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에 3연승' GS칼텍스, 여자부 사상 첫 트레블 '쾌거'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막강 삼각편대를 앞세운 GS칼텍스가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하며 여자 프로배구 사상 첫 트레블(3관왕) 역사를 썼다.

GS칼텍스는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러츠(37점), 강소휘(15점), 이소영(12점)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세트스코어 3-2(25-23, 25-22, 19-25, 17-25, 15-7)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GS칼텍스는 흥국생명에게 단 한 경기도 내주지 않고 3연승으로 우승 축포를 터뜨렸다.

2007~2008시즌, 2013-2014시즌 이후 7년 만이자 통산 세 번째 챔프전 정상이다. 특히 GS칼텍스는 지난 9월 제천 KOVO컵 대회 우승, 정규리그에 이어 챔피언결정전까지 우승을 차지하며 트레블 위업을 달성했다. 여자부에서 KOVO컵, 정규리그, 챔프전을 한 시즌에 모두 휩쓴 것은 GS칼텍스가 사상 최초다.

1세트를 잡은 GS칼텍스는 21-21 동점에서 러츠의 공격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고, 상대 범실로 점수를 벌린 뒤 강소휘의 서브득점으로 세트포인트에 도달, 러츠가 마무리하며 2세트까지 가져왔다. 벼랑 끝에 몰린 흥국생명도 반격에 나서며 연달아 두 세트를 잡고 승부를 5세트로 이끌었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5세트를 버텨내지 못했다. 흥국생명의 서브리시브가 흔들린 틈을 타 GS칼텍스가 4-0으로 앞섰고, 김연경의 오픈 공격이 아웃되고 이소영의 오픈 공격이 적중하면서 스코어는 9-2로 벌어졌다. 흥국생명의 점수를 2점으로 묶고 11-2까지 달아난 GS칼텍스는 리드를 지키고 러츠의 점수를 마지막으로 우승을 완성했다.

한편 '어우흥(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으로 불렸던 흥국생명은 아쉬움이 남는 결말을 맞이했다. 흥국생명은 개막 10연승을 질주하며 독주 체제를 구축했지만 시즌 막판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의 과거 학교폭력 논란으로 팀 전체가 흔들리더니 1위마저 빼앗겼다.

흥국생명은 주전 두 명이 빠지는 상황에서도 저력을 발휘했으나 챔프전에서 GS칼텍스를 막지못하고 3연패로 무너졌다. 1차전과 2차전에서 모두 0-3 셧아웃 패배를 당한 것과 달리 3차전에서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을 벌이면서 무실세트 우승을 내주지 않은 것이 위안거리였다. 김연경은 팀 내 최다인 27점에 공격성공률 52.17%로 고군분투했으나 혼자 힘으로는 역부족이었다.

'흥국생명에 3연승' GS칼텍스, 여자부 사상 첫 트레블 '쾌거'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 박지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