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창단식서 정용진 부회장, 가을 야구에 "강한 느낌 받는다"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올 시즌 SSG의 목표를 포스트시즌 진출로 삼았다.

정 부회장은 30일 서울시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SSG 구단 창단식에 참석해 창단 포부를 발표하면서 "올 시즌 SSG는 144경기 이상을 할 것 같다는 강한 느낌을 받는다"며 "마지막 한 경기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야구 정규시즌은 144경기로, 그 이상 한다는 건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 부회장은 아울러 "올해 신년사에서 흔들리지 않고, 굽히지 않고, 목표를 향해 굳건하게 나가자는 의미로 불요불굴(不撓不屈)이라는 사자성어를 말씀드렸다"며 "우리가 한마음으로 고객과 팬들에게 광적으로 집중한다면 꿈이 현실이 되는 야구단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고지 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정용진 부회장은 "명문팀 SK 와이번스 매각으로 상심이 크실 텐데, 인천 시민들은 우리를 따뜻하게 맞아주셨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선수단에는 "여러분을 만나보니 'No Limits, Amazing Landers'라는 캐치프레이즈가 꿈이 아니라 현실이 될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며 "신세계는 여러분의 꿈에 든든한 조력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