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문체부 장관, 스포츠윤리센터에 지원 약속

황희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장관은 30일 서울 서대문구 스포츠윤리센터를 방문해 이사장 사임과 대내외적인 지적 등에 관해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황희 장관은 이 자리에서 ▲ 조사인력 보강 등 조직역량 강화 ▲ 조사와 조치, 교육과 조정으로 이어지는 조직의 유기적 기능 강화 ▲ 단계적인 예산 및 인력 확충 등 지원 방안을 직원들에게 설명했다.

스포츠윤리센터 직원들은 조사 인력 충원과 조사업무 과정 개선 등을 건의했다.

스포츠윤리센터는 지난해 8월 체육인 인권 보호 및 스포츠 비리 근절을 위해 출범한 전담 기구다.

문체부 스포츠비리신고센터,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 대한장애인체육회 체육인지원센터의 신고 기능을 통합해 스포츠계 인권침해 신고를 일원화했지만, 그동안 제대로 된 역할을 못 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