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스웨덴 스톡홀름서 개막…베이징올림픽 출전권 배분 걸려
피겨 차준환·김예림·이해인, 세계선수권 출격…'올림픽 향해!'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대표주자 차준환(고려대)과 여자 싱글 김예림(수리고), 이해인(세화여고)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 획득에 도전한다.

차준환과 김예림, 이해인은 23일부터 29일까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가 취소되면서 2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대회에는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이 걸려 있다.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녀 싱글에는 각각 30명이 출전하는데, 이 중 80%인 24장씩의 출전권이 이번 선수권대회 결과에 따라 나라별로 배분된다.

차준환이 은메달 이상을 획득하면 한국은 3장의 베이징 올림픽 남자 싱글 출전권을 얻는다.

3∼10위까지는 2장, 그 이하는 1장이다.

김예림과 이해인의 경우 둘의 순위를 합친 숫자가 13 이하면 올림픽 티켓 3장을 얻고, 14∼28 이하면 2장을 확보한다.

피겨 강국들이 2∼3장씩 출전권을 가져가는 만큼 순위가 낮으면 티켓을 얻지 못할 수도 있어 한국 선수들의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피겨 차준환·김예림·이해인, 세계선수권 출격…'올림픽 향해!'

차준환은 점프 난조를 딛고 지난해 2월 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자신의 개인 최고점(265.43점) 경신에 도전한다.

그는 이달 열린 KB금융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 대회에서 두 차례 쿼드러플 점프에 실패하는 등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 아쉬움을 자아냈다.

코로나19 여파로 다수의 대회가 취소, 또는 연기되면서 실전 감각이 떨어진 것도 사실이다.

국제 대회에 나서는 건 지난해 4대륙 대회 이후 1년여 만이다.

여러모로 고전하고 있지만, 차준환은 자신의 손으로 직접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겠다는 각오다.

차준환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싱글에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출전했는데, 이 한 장의 출전권은 이준형이 2017년 9월 ISU 네벨혼 트로피에서 5위에 올라 따낸 티켓이었다.

당시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우승해 평창 무대를 밟은 차준환은 이제 직접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해 베이징의 은반을 밟고자 한다.

한국이 동계올림픽 남자 피겨 싱글 종목에 참가한 건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이후 평창 대회가 16년 만이었다.

차준환이 이번 대회에서 출전권을 확보하면 한국은 2회 연속 동계올림픽 진출의 기쁨을 맛본다.

피겨 차준환·김예림·이해인, 세계선수권 출격…'올림픽 향해!'

여자 싱글에 출전하는 김예림과 이해인은 모두 첫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올림픽 티켓을 노린다.

김예림은 지난해 대회가 열리지 않으면서 올해 데뷔전을 치르게 됐고, 이해인은 이번 대회가 시니어 데뷔 무대다.

'피겨 여왕' 김연아 이후 한국 여자 싱글에서는 2017년 최다빈(고려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0위(191.11점)에 올라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권 2장을 획득한 바 있다.

김예림과 이해인은 각자의 데뷔전에서 최다빈의 기록에 도전한다.

김예림은 회장배 프리 스케이팅에서 무결점 연기를 펼치는 등 여자부 우승을 차지하며 감각을 한껏 끌어올린 상태다.

강철 체력을 발휘한다면 무난하게 고득점 연기를 펼칠 전망이다.

지난해 ISU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5위를 차지하며 유망주로 떠오른 이해인은 시니어 무대에서도 특유의 강심장을 뽐내며 완벽한 연기를 선보이겠다는 다짐이다.

피겨 차준환·김예림·이해인, 세계선수권 출격…'올림픽 향해!'

더불어 남자 싱글에는 이 대회 2연패(2017-2018·2018-2019)를 기록 중인 네이선 첸(미국)과 세계 랭킹 1위 하뉴 유즈루(일본) 등이 나선다.

여자 싱글에선 일본 간판 키히라 리카와 세계 최고의 점프 기술을 가졌다고 평가받는 알렉산드라 트루소바, 안나 셰르바코바(이상 러시아) 등이 경쟁한다.

여자·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은 각각 한국시간으로 24일과 25일에, 여자·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은 27일과 28일에 차례로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