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예선 결승서 인도에 역전패…랭킹 높아 '막차' 탈 가능성 커
탁구 혼합복식 이상수-전지희, 도쿄행 직행 티켓 놓쳐

탁구 혼합복식 이상수(삼성생명)-전지희(포스코에너지) 조(세계랭킹 5위)가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을 자력으로 따내는 데 실패했다.

이상수-전지희 조는 20일 카타르 도하에서 끝난 도쿄 올림픽 아시아예선 혼합복식 결승전에서 인도의 샤랏 카말 아찬타-마니카 바트라 조(18위)에 2-4(11-8 11-6 5-11 6-11 11-13 8-11)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에 단 1장 걸린 본선 직행 티켓을 아찬타-바트라 조가 가져갔다.

1번 시드를 받고 16강 첫 경기를 부전승으로 통과한 뒤 8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의 조키드 켄자예프-마르카보 마그디에바 조를 4-1(11-4 11-1 8-11 11-7 12-10), 4강전에서 태국의 파다삭 탄비리야베차쿨-수타시니 사웨타붓 조(34위)를 4-2(4-11 11-7 11-4 5-11 11-8 11-8)로 꺾은 이상수-전지희 조는 마지막 한고비를 넘지 못했다.

다만, 이상수-전지희 조의 올림픽 본선행이 좌절된 것은 아니다.

국제탁구연맹(ITTF)은 총 16장 티켓 중 4장을 2019년 월드투어 그랜드 파이널 준결승 진출 조에 배정했고, 아찬타-바트라 조를 비롯한 대륙별 예선 1위 팀에 4장을 추가 배정했다.

남은 8장의 티켓은 ITTF가 세계 랭킹과 별도로 매기는 올림픽 랭킹에 따라 배정된다.

올림픽 랭킹 1~5위 조가 이미 본선 티켓을 확보한 상태여서 8위인 이상수-전지희 조는 이변이 없는 한 본선행 티켓을 배정받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

한국 탁구는 남녀 단체전(각 1장)과 남녀 단식(각 2장) 출전권은 이미 확보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