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효준, 작년 6월 중국 귀화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임효준(25)이 9개월 전 중국에 귀화했다고 밝혀졌다.

임효준은 6일 중국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제안받아 중국 특별 귀화 절차를 밟게 됐다고 밝혀졌다. 그는 2022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하려 귀화를 결심하게 됐다고 알려져 있었다. 그런데 17일 대구출입국외국인사무소 관보에 고시돼 있는 국적 상실자 명단에 임효준이 있는데, 작년 6월 3일 중국 국적을 취득했다고 나와 있다.

임효준은 2019년 6월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웨이트트레이닝 센터에서 체력 훈련을 하다가 대표팀 후배 바지를 내려 신체 부위를 드러나게 해 강제 추행 혐의를 받고 기소됐다. 그는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2019년 8월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받았는데,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요청했으나 기각됐다. 이어 2020년 5월 1심에서는 300만 원 벌금형을 받았다.

임효준은 중국 귀화를 고민했다고 알려져 있었다. 현재 알려져 있는 시기상으로는 벌금형을 받고 얼마 뒤 귀화를 결정했다고 보고 있다. 임효준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헌장에 따르면 국적 변경 전에 출전한 국제대회 이후 3년이 지나야 해 사실상 2022 베이징 올림픽 출전은 쉽지 않다. 당장은 중국 허베이성 빙상연맹과 계약을 맺고 플레잉코치를 맡게 될 것이라고 알려졌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