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예흐 결승골' 첼시, ATM에 2-0 완승...7년 만에 8강 진출 [UCL]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첼시가 또다시 무실점 경기를 펼치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첼시는 18일(한국시각) 홈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16강 2차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경기에서 하킴 지예흐와 에메르송의 연속골로 2-0으로 승리, 합산 스코어 3-0으로 이기고 8강에 진출했다.

첼시는 3-4-2-1 전형으로 나섰다. 에두아르 멘디 골키퍼를 비롯해 안토니오 뤼디거-커트 주마-세자르 아스필리쿠에타, 마르코스 알론소-마테오 코바치치-은골로 캉테-리스 제임스, 카이 하버츠-하킴 지예흐, 티모 베르너가 선발 출장했다.

아틀레티모 마드리드는 4-4-2 전형으로 나섰다. 얀 오블락 골키퍼를 비롯해 헤낭 로지-호세 히메네스-스테판 사비치-키어런 트리피어,야닉 카라스코-사울 니게스-코케-마르코스 요렌테, 주앙 펠릭스-루이스 수아레스가 선발 출장했다.

홈에서 0-1로 지고 2차전을 맞이한 아틀레티코가 먼저 공세에 나섰다. 3분 만에 로지가 언더래핑에 나서 강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멘디에게 막히고 말았다.

첼시는 9분 경 역습 상황에서 왼쪽 알론소의 침투 이후 슈팅이 나왔지만 수비 방해에 막혀 빗나갔다.

18분엔 제임스의 크로스 이후 베르너가 볼을 잡아놓고 돌아서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를 맞고 나갔다.

아틀레티코는 22분 하프라인에서 볼을 끊은 이후 수아레스가 돌파에 성공했고 박스 안에서 뤼디거가 밀었지만 파울은 선언되지 않았다.

26분에도수아레스가 침투패스를 시도했고 카라스코가 들어가는 과정에서 아스필리쿠에타가 박스 안에서 카라스코를 손으로 잡았지만 파울이 선언되지 않았다.

첼시는 33분 하버츠가 볼을 끊은 뒤 역습에 나섰고 왼쪽에서 베르너가 크로스, 반대편에 있던 지예흐가 침착하게 밀어넣으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3아틀레티코는 38분 두 차례 크로스가 실패한 뒤 세컨볼을 펠릭스가 잡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멘디에게 막혔다.

첼시는 44분 오른쪽에서 하버츠, 제임스가 볼을 소유한 뒤 캉테에게 볼을 연결, 캉테가 중앙에 코바치치에게 패스를 해줬고 코바치치가 논스톱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후반을 맞은 첼시는 47분 지예흐가 하프라인에서 볼을 뺏은 뒤 역습으로 전환했고 침투하는 베르너에게 패스, 슈팅까지 나왔지만 오블락의 선방에 막혔다.

52분엔 오른쪽에서 하버츠의 크로스가 수비에게 걸렸고 세컨볼을 지예흐와 뤼디거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55분엔 제임스가 중앙에 지예흐에게 연결했고 곧바로 왼발로 감아 때렸고 오블락의 선방에 막혔다.

61분엔 베르너가 공간패스를 받아 역습을 전개했고 각이 없는 왼쪽 구석에서 슈팅을 시도해 옆그불을 때렸다.

73분엔 교체 투입된 아틀레티코의 에르모소가 수비 진영 박스 안에서 걷어내다 하버츠에게 걸려 위기를 맞았지만 볼이 길게 흐르면서 오블락이 잡아냈다.

아틀레티코는 75분 오른쪽 하프스페이스로 돌파에 성공한 펠릭스가 각이 없는 상황에서 슈팅을 시도했고 멘디가 이를 선방해냈다.

펠릭스는 79분엔 중앙에서 컷백 패스를 받아 슈팅을 시도했고 수비에 굴절되면서 오른쪽 구석을 살짝 빗나갔다.

80분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사비치가 뤼디거를 팔꿈치로 가격하는 장면이 나오면서 다이렉트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첼시는 83분 하프라인에서 볼을 끊고 역습에 나섰고 교체 투입된 칼럼 허드슨 오도이가 왼쪽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88분엔 캉테가 하프라인부터 올라가서 역습에 전개했고 이번에도 오도이이에게 슈팅 찬스가 나왔지만 수비에게 막혔다.

아틀레티코는 91분 롱패스로 교체 투입된 무사 뎀벨레를 거쳐 렐릭스에게 연결했고 오른발로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멘디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첼시는 오히려 93분 볼을 끊어내고 역습에 나섰고 교체 투입된 크리스티안 풀리식과 에메르송 팔미에리가 함께 올라가 에메르송이 왼쪽에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첼시는 합산 스코어 3-0으로 아틀레티코를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첼시는 2013/14시즌 8강 진출 이휴 7년 만에 8강에 진출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