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최장수 외인' 헤인즈, KCC와 계약…9개월만에 복귀

프로농구 최장수 외국인 선수 애런 헤인즈(40·199㎝)가 전주 KCC 유니폼을 입고 코트로 복귀한다.

KBL은 17일 KCC가 디제이 존슨을 헤인즈로 교체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헤인즈는 지난해 6월 서울 SK와 결별한 뒤 9개월 만에 다시 KBL 코트에 서게 됐다.

헤인즈는 2008-2009시즌 도중 서울 삼성에 입단한 이후 울산 현대모비스와 창원 LG, 고양 오리온 등을 거치며 12시즌 연속 KBL 코트를 밟은 선수다.

전창진 KCC 감독은 정규리그 막판 치열한 1위 경쟁을 벌이는 와중에 외국인 1번 옵션인 타일러 데이비스가 무릎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하자 그 공백을 메우기 위해 헤인즈 영입을 결정했다.

올 시즌까지 KBL 무대에서 불과 20경기를 소화한 존슨보다는, 비록 예전만큼의 기량을 보여주진 못하더라도 한국 농구를 잘 아는 헤인즈가 KCC의 '1위 수성'을 위한 더 확실한 카드가 되리라 판단했다.

KCC 관계자는 "정규리그 종료까지 8경기를 남기고 2위에 3승 차로 앞선 상황에서 '불확실성'을 제거하기 위해 헤인즈를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올 초 국내에 들어와 자가격리를 일찌감치 마치고 복수의 구단을 대상으로 구직 활동을 하던 헤인즈는 16일 팀에 합류했으며, 이르면 오는 20일 '2위' 울산 현대모비스와 경기부터 투입될 전망이다.

한편, 데이비스의 부상 치료 방법을 두고 그와 KCC는 여전히 이견을 보인다.

데이비스는 병원에서 전치 4주 진단을 받았다.

데이비스는 부상 부위인 무릎 연골 치료를 위해 미국으로 돌아가기를 원하고 있다.

구단은 데이비스가 귀국해 치료할 경우 정규리그는 물론 플레이오프까지도 팀에 복귀하기 어려워 그가 국내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