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임효준, 작년 6월 중국 귀화…허베이성 플레잉 코치로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 최근 중국 귀화를 결심했다고 밝혔던 전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임효준(25)이 9개월 전에 귀화한 것으로 밝혀졌다.

대구출입국·외국인사무소가 17일 고시한 관보에 따르면, 임효준은 지난해 6월 3일 중국 국적을 취득해 한국 국적을 상실했다.

임효준의 중국 귀화 추진 사실은 지난 6일 처음 알려졌다.

당시 임효준의 소속사는 "임효준은 2019년 6월에 있었던 동성 후배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지 못했고, 재판과 연맹의 징계 기간이 길어지면서 올림픽에 나가고 싶은 꿈을 이어나가기 어렵게 됐다"며 귀화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임효준은 강제추행 사건이 터진 지 1년 만이자 1심에서 300만원 벌금형을 받은 직후 귀화했다.

빙상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임효준은 강제추행 사건이 일어난 뒤 중국으로부터 꾸준히 귀화 요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쇼트트랙 남자대표팀엔 단거리 세계 최강자 우다징이 있지만, 중장거리는 취약하다.

중국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1,500m 금메달리스트 임효준을 영입하면 우다징과 함께 단거리-중장거리에서 메달을 싹쓸이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임효준은 중국 측 러브콜을 무시하다가 국내 상황이 여의치 않자 귀화를 결정했다.

임효준은 귀화 과정에서 많이 망설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귀화를 추진한 이후에도 한국 국적 회복을 염두에 뒀다.

임효준 측 관계자는 "국내 상황이 나아지면 중국 귀화 추진을 포기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도 "임효준 측은 중국으로 귀화한 작년 6월 이후에도 끊임없이 연맹과 연락을 주고받으며 국가대표 선발전 출전 여부에 관해 문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임효준은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터전을 중국으로 옮겼다.

그는 중국 빙상경기연맹이 아닌 중국 허베이성 빙상연맹과 계약을 맺었다.

당분간 허베이성의 플레잉코치로 뛸 예정이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중국대표팀으로 출전할 가능성은 작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헌장에 따르면, 한 선수가 국적을 바꿔서 올림픽에 출전하려면 기존 국적으로 출전한 국제대회 이후 3년이 지나야 한다.

임효준은 2019년 3월 10일 한국 대표 선수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에 출전한 적이 있어서 2월 4일 개막해 20일에 끝나는 베이징 올림픽에서 뛸 수 없다.

이전 국적 국가올림픽위원회(NOC)의 허락이 떨어지면 올림픽 출전이 가능한 예외 조항이 있지만, 대학체육회가 임효준의 올림픽 출전을 허락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

임효준은 규정 숙지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중국 귀화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