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 폭력은 절대 없었다"
현주엽. 사진=KBS

현주엽. 사진=KBS

농구 스타 출신 방송인 현주엽이 최근 제기된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했다.

현주엽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폭로 내용은 대부분 사실이 아니다. 내가 폭력적이라는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악의적으로 지어낸 말들"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시 모든 운동선수에게 기강이 엄격했던 것이 사실이고 나는 주장이었기 때문에 후배들에게 얼차려를 줬던 일이 있었다. 진심으로 사과한다"면서도 "개인적인 폭력은 절대로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악의적인 모함을 통해 억울한 피해자가 더 이상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 수사기관에 의뢰해 진실을 규명하려 한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민·형사상의 책임도 강력하게 묻겠다"고 말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당대 최고의 농구선수 H씨의 학폭 진실’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현씨와 같은 학교에서 운동했던 2년 후배라고 밝힌 작성자는 학창시절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며 사과와 방송 하차를 요구했다.

현주엽이 출연하는 방송사들은 이번 논란에 대해 경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