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수-정영식' '전지희-신유빈' 올림픽 앞두고 카타르서 낭보
한국 탁구, WTT 스타컨텐더 남녀 복식 동반 우승

한국 탁구가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스타 컨텐더 대회에서 남녀 복식 동반 우승을 이뤘다.

이상수(삼성생명)-정영식(국군체육부대) 조(2위)는 1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1시즌 WTT 스타 컨텐더 1차 대회(총상금 40만 달러) 남자 복식 결승에서 오비디유 이오네스쿠(루마니아)-알바로 로블레스(스페인) 조(10위)를 3-2(2-11 11-6 11-8 8-11 11-3)로 꺾고 우승했다.

앞서 열린 컨텐더 1차 대회 남자 복식에서 조대성(삼성생명)과 함께 짝을 이뤄 우승한 이상수는 이보다 한 단계 높은 스타 컨텐더에서도 남자 복식 우승을 차지하며 기세를 올렸다.

스타 컨텐더 여자 복식 결승에서는 전지희(포스코에너지)-신유빈(대한항공) 조(66위)가 일본 국가대표 복식조인 이시카와 가스미-히라노 미우 조(2위)에 3-0(11-6 12-10 11-8)으로 완승해 정상에 올랐다.

한국 탁구, WTT 스타컨텐더 남녀 복식 동반 우승

2019년 월드투어, 월드컵 대회에서 몇 차례 호흡을 맞췄던 전지희-신유빈 조는 오랜만에 함께 나선 국제 대회에서 우승을 합작했다.

이상수-전지희 조(8위)는 혼합복식 결승에서 청이칭-린윤주 조(4위·대만)에 1-3(11-3 4-11 9-11 9-11)로 져 준우승 했다.

이번에 도하에서 처음 진행된 WTT는 국제탁구연맹(ITTF)이 새로 출범한 대회로 기존 월드컵, 월드투어 등 굵직한 국제 대회를 대신한다.

한국 탁구는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남녀 복식조가 잇따라 WTT 스타 컨텐더 우승을 따내 기대감을 드높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