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부산, 김한준 기자] 9일 오후 부산 동래구 사직야구장 열리는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연습경기, SSG 선수단이 야구장으로 향하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랜더스'는 인천을 상징하는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처럼, 인천 하면 누구나 떠올릴 수 있는 인천의 새로운 상징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은 팀명`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인천은 비행기나 배를 타고 대한민국에 첫발을 내디딜(Landing) 때 처음 마주하게 되는 관문 도시이며, 대한민국에 야구가 처음 상륙한(Landing) 도시이기도 하다`며 `'랜더스'라는 이름에는 신세계가 선보이는 새로운 야구 문화를 인천에 상륙(Landing)시키겠다는 의지도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팀 이름을 정할 때 인천을 대표할 수 있고, 인천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어야 한다는데 우선점을 뒀다`며 `'SSG 랜더스'가 인천의 상징, 인천의 자부심이 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SSG 랜더스, 새로운 유니폼입고 첫 연습경기 시작! [엑's 스케치]



kowel@xportsnews.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