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한 알리, 완전히 달라졌어" 요리스의 칭찬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위고 요리스 역시 델레 알리의 부활을 반겼다.

영국 풋볼런던은 6일(한국시각) 토트넘 홋스퍼의 주장 위고 요리스가 델레 알리의 반등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델레 알리는 1라운드 에버튼전 선발 출장 이후 줄곧 조세 무리뉴 감독의 선발 계획에 빠졌고 그는 위기감을 느꼈다. 출장 시간은 더욱 줄었고 그는 자신에게 구애를 보내는 PSG로 이적을 고려했다.

하지만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이 알리의 이적을 만류하면서 1월 이적이 무산됐고 남은 시즌을 토트넘에서 보내게 됐다.

이후 알리는 최근 3경기에서 토트넘의 연승과 함께 반등에 성공했다. 알리는 2020/21시즌 UEFA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볼프스베르게와 홈 경기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그 후 알리는 리그 26라운드 번리 전 교체로 출장하며 다시 리그 템포에 적응했고 5일 풀럼과의 33라운드 경기에는 1라운드 에버튼 전 선발 출장 이후 173일 만에 선발로 출장했다.

19분 알리는 손흥민의 크로스를 받아 뒷발로 슈팅을 시도했고 이것이 토신 아다라비오요의 발에 맞고 자책골로 연결돼 팀 승리에 기여했다.

알리는 이날 경기 자책골 유도 이외에도 공격 진영에서 볼 순환과 볼 간수에서 능한 모습을 보였고 전진패스 역시 좋은 모습을 보였다.

풀럼 전에서 수차례 세이브를 기록하며 토트넘 연승에 기여한 위고 요리스 역시 알리에 대해 매우 높이 평가했다.

알리가 겨울에 이적을 원했던 상황에 대해 요리스는 이어서 `알리의 1월 상황에 대해선 딱히 말하고 싶지 않다. 그건 개인적인 상황이고 구단을 대표해 얘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리스는 `동료로써 알리는 항상 프로페셔널했다. 그는 그의 실망감은 제쳐두고 겨울 이적시장이 끝난 뒤 시즌 후반기 첫 날부터 다시 스위치를 올렸다. 그는 다시 발전해나갔고 자신감을 되찾아갔다`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 역시 경기 종료 후 알리를 칭찬했다. 그는 `알리는 충분히 선발로 나설 만 했다. 그가 온전히 노력으로 일궈낸 성과다. 우리는 그에게서 많은 것을 받고 있고 그는 우리를 많이 도와주고 있다`고 말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토트넘 홋스퍼 SN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