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포항, 공격수 타쉬 영입…일류첸코 빈자리 메운다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전북 현대로 떠난 일류첸코의 빈자리를 메울 새 외국인 공격수를 품었다.

포항 구단은 5일 불가리아와 우크라이나 이중 국적의 중앙 공격수 보리스 보리소프 타쉬(28·등록명 타쉬)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타쉬는 2014년부터 독일 슈투트가르트와 뒤스부르크, 장크트파울리 등에서 뛰었고, 우크라이나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거치며 45경기에서 6득점을 기록했다.

포항은 2019년 여름 타쉬를 영입하려 했으나, 당시 불발되면서 그와 뒤스부르크에서 한솥밥을 먹던 일류첸코를 데려온 바 있다.

2년 만에 포항과 계약에 성공한 타쉬는 이제 팀을 옮긴 일류첸코의 빈자리를 메우게 됐다.

포항은 "키 191㎝, 몸무게 90㎏의 신체 조건을 갖춘 타쉬는 정적인 플레이뿐 아니라 공간을 활용한 공격 능력이 뛰어나다.

동료를 활용한 연계플레이에도 장점이 있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자가격리를 끝내고 이날 오전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타쉬는 송라 클럽하우스에서 훈련에 돌입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