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첼시에 0-1 패… 사상 첫 홈 5연패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리버풀이 사상 첫 홈 5연패 불명예를 안았다.

리버풀은 5일 오전 5시 15분(한국 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에서 첼시에 0-1로 졌다. 리버풀(승점 43)은 7위에 머물렀고, 리그 8경기 무패(5승 3무)를 달린 첼시(승점 47)는 4위로 도약했다.

홈팀 리버풀은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마네, 피르미누, 살라가 선봉에 섰다. 미드필더진은 티아고, 바이날둠, 커티스 존스가 구성했다. 포백은 알렉산더 아놀드, 파비뉴, 카박, 로버트슨이 구축했고 골문은 알리송이 지켰다.

원정팀 첼시는 3-4-2-1 대형으로 맞섰다. 최전방엔 베르너가 섰고, 그 아래를 마운트와 지에흐가 받쳤다. 미드필더진은 칠웰, 조르지뉴, 캉테, 제임스가 구성했다. 스리백은 뤼디거, 크리스텐센, 아스필리쿠에타가 짝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멘디가 꼈다.
리버풀, 첼시에 0-1 패… 사상 첫 홈 5연패


리버풀은 라인을 올려 전방 압박을 시도했고, 첼시는 리버풀의 배후를 노렸다. 전반 11분 칠웰이 하프라인에서 길게 띄워준 볼을 베르너가 잡아 두고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골대를 외면했다. 전반 16분 베르너의 칩샷은 알리송이 잡았다.

첼시의 공세가 계속됐다. 전반 17분 박스 안에서 제임스가 내준 볼을 아스필리쿠에타가 오른발로 강하게 때린 게 골문 위로 떴다. 전반 24분 베르너가 후방에서 넘어온 롱볼을 받아 알리송을 제친 후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미세한 차이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전반 42분 첼시가 침묵을 깼다. 캉테가 후방에서 넘긴 볼이 마운트에게 정확하게 연결됐다. 마운트는 파비뉴를 제친 뒤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볼이 구석으로 향해 알리송이 손쓸 수 없었다.
리버풀, 첼시에 0-1 패… 사상 첫 홈 5연패


후반에도 첼시의 맹공이 이어졌다. 후반 9분 칠웰이 박스 안에서 때린 슛을 알리송이 선방했다. 흐른 볼을 지예흐가 왼발로 강하게 때렸지만, 문전에 있던 로버트슨이 막았다.

수세에 몰린 리버풀은 후반 17분 존스와 살라를 빼고 디오고 조타와 옥슬레이드 체임벌린을 투입했다. 리버풀은 후반 18분 피르미누의 헤더 슛이 골대를 크게 벗어났다. 후반 40분 아놀드의 크로스에 이은 바이날둠의 헤더는 멘디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리버풀은 경기 내내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한 채 고개를 떨궜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