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나 딸 지안니나 '디에고를 위한 정의' 시위 동참 촉구

지난해 11월 사망한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의 딸 지안니나가 '디에고를 위한 정의' 시위에 동참해달라고 팬들에게 요청했다.

5일(한국시간) 미국 ESPN에 따르면 마라도나의 사망에 의료적 과실이 있다고 믿는 이들이 가두시위를 준비하고 있으며, 지안니나도 팬들에게 참여를 촉구했다.

'디에고를 위한 정의' 시위는 현지시간으로 1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오벨리스크에서 열릴 예정이다.

마라도나가 죽지 않고 의료진에 의해 죽임을 당했으며, 진실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는 게 주최 측의 주장이다.

지안니나는 트위터를 통해 시위를 안내하는 글을 리트윗하고는 "제발! 이곳에서 보자!"고 썼다.

그는 "진실은 언제나 밝혀진다"고 덧붙였다.

마라도나는 현지시간으로 지난해 11월 3일 뇌 경막 아래 피가 고이는 경막하혈종으로 뇌 수술을 받은 뒤 8일 만에 퇴원해 회복하다 같은 달 25일 심장마비를 일으켜 숨졌다.

하지만 마라도나가 회복 과정에서 적절한 조치를 받지 못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의료진의 부주의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다.

아르헨티나 수사당국은 고인의 주치의인 레오폴도 루케 등을 과실치사 혐의로 수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