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킹험 "한국에서의 야구, 끝났다고 생각했었는데" [대전:생생톡]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다시 찾아온 한국행 기회, 한화 이글스 닉 킹험은 `망치고 싶지 않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지난해 SK 와이번스 유니폼을 입고 KBO 무대를 처음 밟은 킹험은 팔꿈치 부상으로 단 2경기, 10⅔이닝을 소화하는 데 그쳤다. 결국 7월 방출 통보를 받은 킹험은 미국으로 돌아가 수술을 받았다. 아쉬움이 남은 한국에서의 시간, 한화라는 팀이 킹험을 찾았을 때 그는 '망치지 말자. 마지막 기회일 수도 있다. 최선을 다하자' 생각했다.

킹험은 `미국에 있는 것보다 한국에서 야구하고 싶은 생각이 훨씬 컸다. 이기적으로 말하자면 미국에서는 마이너리그를 왔다 갔다 하고, 팀을 옮기면서 애매한 선수가 됐을 텐데 한국에서는 안정적일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이유였다`며 `또 작년 경험이 있지만 다는 경험하지 못한 부분, 무엇보다 팬들을 보지 못했기 때문에 다른 한국의 모든 걸 경험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렇게 한화와 계약을 맺고 다시 한국으로 온 킹험은 `흥분되기도 하고, 긴장되기도 하고, 기대되면서도 겁나기도 한다. 다양한 감정들이 스친다`면서 `부상이 일어날 수도 있기 때문에 무섭긴 하지만, 앞으로 한국에서의 야구는 끝났다고 생각했었는데 다시 돌아오게 되어 감사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그리고 킹험은 4일 퓨처스팀과의 청백전에 선발투수로 등판, 퓨처스팀을 상대로 2이닝 2피안타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구속은 평균 143km/h, 최고 147km/h를 마크했다. 경기를 마친 후 킹험은 `첫 투구치고는 깔끔했다. 2이닝이라 크게 느껴지지 않을 수도 있지만, 수술 후 첫 2이닝이라 의미가 컸다`고 돌아봤다.

이날 킹험은 마운드에 올라갈 때마다 심판들에게 머리를 숙여 인사하며 예의를 차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 킹험은 `한국에 와서 배운 부분 중 하나로 자연스럽게 나온 행동`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작년에 짧지만 많고 깊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한국 문화나 생활에 대해서는 많이 배우고 적응했다`고 말했다.

중요한 것은 다시 찾은 한국 '마운드'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다. 킹험은 `생활은 많이 적응했지만 야구적인 부분으로 본다면 아직 상대해보지 못한 팀들이 많기 때문에, 리그에 대한 적응은 더 필요할 것 같다. 그래도 외국인 감독님, 코치님들이 계시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는 큰 변화는 아니라 적응하기 수월할 것 같다`고 기대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