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최지만, 올 시즌 시범경기 첫 안타 신고…2타수 1안타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30)이 올 시즌 시범경기 첫 안타를 생산했다.

최지만은 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해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서 1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으로 활약했다.

1회초 첫 타석에서 상대 팀 선발 마에다 겐타를 상대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최지만은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때렸다.

바뀐 투수 한셀 로블레스와 볼 카운트 1볼 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38㎞ 높은 체인지업을 공약해 중전 안타를 만들었다.

최지만은 얀디 디아즈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아 득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4회에도 출루했다.

최지만은 볼넷을 얻은 뒤 대주자 돌턴 켈리와 교체됐다.

최지만의 올 시즌 시범경기 성적은 3타수 1안타, 타율 0.333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