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을준 감독 "NBA도 못 간 선수, KBL 뜨거운 맛 못 본듯" 작심 비판
"할렘 농구도 아니고…" 오리온, '난사왕' 윌리엄스를 어이할꼬

갈 길 바쁜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좀처럼 팀 전력에 보탬이 되질 못 하는 외국인 선수 데빈 윌리엄스를 두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오리온은 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서울 SK에 81-79로 겨우 이겼다.

3쿼터까지 15점 차로 여유 있게 앞서던 오리온은 4쿼터에만 31점을 내줘 턱밑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막판에 팀 전체적으로 집중력이 흐트러진 탓이 크지만, 윌리엄스가 경기 내내 '나 홀로 플레이'에 몰두한 점도 오리온의 발목을 잡았다.

윌리엄스는 동료를 활용하지 않고 단독 드리블에 치중했고, 슈팅도 '난사'하다시피 했다.

2점은 9개를 던져 3개를 꽂았고, 3점은 3개를 던져 하나도 넣지 못했다.

야투 성공률이 25%에 그쳤다.

이날 그의 득점은 6점이었다.

우승 후보로 꼽히는 오리온은 치열한 막판 순위 싸움을 앞둔 지난 1월 말 윌리엄스를 영입했다.

지난달 3일 첫 경기를 치르고 벌써 한 달이 지났지만, 아직 팀 전술에 녹아들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많다.

이날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오리온 선수들도 하나같이 윌리엄스에 대해 아쉬움을 털어놨다.

"할렘 농구도 아니고…" 오리온, '난사왕' 윌리엄스를 어이할꼬

'캡틴' 허일영은 "윌리엄스가 개성이 강하고 자존심도 세다 보니까 (코치진의 지적을) 인정을 안 하는 부분도 있다"면서 "(윌리엄스가 팀플레이를) 자신의 스타일에 맞추려고 하는데, 이런 부분을 바꾼다면 팀에 플러스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호빈은 "내가 아직 윌리엄스에 대해 파악을 못 했다"면서도 "워낙 개성이 강해서 본인이 원하는 플레이만 하려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가장 속이 타는 건 윌리엄스를 선택한 강을준 오리온 감독이다.

강 감독은 윌리엄스가 계속 겉돌자 최근 숙소 문 앞까지 찾아가 과일바구니를 건네며 독려했다고 한다.

강 감독은 "윌리엄스가 과일값도 못 했다"면서 "KBL은 미국프로농구(NBA) 출신도 실패하곤 하는 곳인데 NBA도 못 간 윌리엄스가 아직 뜨거운 맛을 못 본 것 같다"고 작심 비판했다.

강 감독은 이날 윌리엄스를 벤치로 불러들일 때 그가 매우 자존심이 상한다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고 전하면서 "외국인 선수가 한국 농구를 무시하면 지도자로서 굉장히 기분 나쁘다"라고도 말했다.

강 감독은 "이게 무슨 할렘 농구도 아니고…"라면서 "윌리엄스에게 맞는 쪽으로 우리 팀에 변화를 줄 필요도 있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