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황제' 펠레도 코로나 백신 접종…"잊을 수 없는 날"

'축구 황제' 펠레(81·브라질)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펠레는 "잊을 수 없는 날"이라고 했다.

펠레는 3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펠레는 마스크를 쓰고 앉아 오른팔에 주사를 맞으며 왼손으로는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펠레는 "오늘은 잊을 수 없는 날"이라면서 "나는 백신을 접종했다"고 적었다.

그러고는 "코로나19의 대유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삶을 지키기 위해 많은 사람이 백신을 접종하기 전까지는 규율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손 씻기, 가급적 집에 머물기를 이어가달라. 밖에 나가게 되면 마스크 쓰는 것을 잊지 말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우리가 서로를 생각하고 도울 수 있다면 이것(코로나19의 대유행)은 지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펠레가 접종한 코로나19 백신은 어떤 종류인지, 어디서 접종했는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월드컵에서 유일하게 세 차례나 우승(1958, 1962, 1970년)을 경험한 선수인 펠레는 브라질에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1년 전부터 상파울루주 과루자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만 지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