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여자 배구선수 이재영·다영 자매가 또 다시 학교폭력(학폭) 논란에 휘말렸다.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이재영·다영으로부터 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전주중산초·전주근영중·전주근영고등학교 시절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와 함께 배구선수 생활을 했다고 주장했고 그 근거로 선수 기록을 캡처해 첨부했다.

A씨는 글에서 "하루는 이재영·이다영이 지갑이 없어졌다며 나를 불러 '오토바이 자세'를 시켰고, 뺨을 40대 넘게 때렸다"고 말했다.

이어 "쌍둥이들은 (자신의 부모 외에) 다른 부모가 오는 걸 안 좋아했다. 그래서 내 부모가 와도 쌍둥이 몰래 만나야만 했다"며 "그것이 걸리는 날에는 수건과 옷걸이로 두들겨 맞았다"고 언급했다.

또한 A씨는 "내가 발목을 크게 다치자 '엄살 피우지 말라'며 일어나라 했고 경기 후 집합을 걸었다"며 "교정기를 한 나의 입을 때려 입에 피를 머금고 살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는 "가해자들이 티비에 나와 웃고 떠드는 모습을 보며 허무했다. 무기한 출전 정지와 국가대표 자격 박탈 모두 여론이 잠잠해진다면 다시 풀릴 것이란 걸 알고 있다. 하지만 이대로 둔다면 피해자 폭로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재영·다영은 자매는 지난달 과거 학폭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의 폭로가 이어지면서 팀에서 영구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또 국가대표 자격도 박탈당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