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구단 트레이드 거부권…타티스 주니어, 계약 내용 공개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파격적인 연장 계약을 체결한 내야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2)의 계약 세부 내용이 공개됐다.

AP통신은 샌디에이고와 14년간 3억3천만달러(약 3천716억원)에 계약한 타티스 주니어의 세부 계약 내용을 1일(한국시간) 소개했다.

먼저 타티스 주니어는 2028년까지 메이저리그 전 구단 상대 트레이드 거부권을 가진다.

이후 남은 계약 기간에는 해마다 자신의 동의 없이 트레이드할 수 없는 13개 구단을 지정할 권리를 계약서에 담았다.

또 타티스 주니어는 계약금으로 1천만달러를 30일 이내에 받는다.

초반 몇 년은 연봉이 적지만 갈수록 연봉이 올라가는 구조다.

타티스 주니어는 올해 연봉 100만달러, 2022년에는 500만달러, 2023년에는 700만달러, 2024년에는 1천100만달러를 수령한다.

2025년부터는 연봉이 크게 뛰어올라 2년간 각각 2천만달러를 받는다.

2027년과 2028년은 각각 2천500만달러를 받고 2029년부터 마지막 6년간은 연 3천600만달러를 챙긴다.

타티스 주니어는 원정 경기에선 호텔 스위트 룸을 사용한다.

아울러 홈구장 펫코파크에서 가장 비싼 박스석인 프리미엄 럭셔리 스위트, 프리미엄 시즌 티켓 4장을 구매할 수 있는 권리도 따냈다.

펫코파크 럭셔리 스위트는 상대 팀과 요일, 박스석 타입에 따라서 가격이 3천500달러(약 394만원)에서 5천500달러(619만원)를 오간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나 시카고 컵스 등 인기 있는 팀들과의 경기는 프리미엄이 붙어서 수요공급에 따라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는 게 일반적이다.

메이저리그에서 겨우 2년간 도합 143경기에 뛴 것이 전부인 막내급 선수에게 과하게 느껴질 정도의 특혜를 부여한 것이다.

타티스 주니어에 대한 샌디에이고 구단의 기대가 얼마나 큰지 엿볼 수 있다.

타티스 주니어의 14년 계약은 메이저리그 최장 계약이다.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 필리스), 장칼로 스탠턴(뉴욕 양키스)이 13년 계약을 맺은 적이 있지만, 14년 계약은 타티스 주니어가 처음이다.

타티스 주니어는 계약 총액 순위에서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4억2천650만달러에 12년 계약한 마이크 트라우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3억6천500만달러에 역시 12년 계약을 체결한 무키 베츠에 이어 역대 3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