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심 공방' 첼시 vs 맨유, 0-0 무승부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첼시와 맨유, 양 팀 모두 갈 길이 바쁜 상황에서 서로 승점을 나눠 가졌다.

첼시는 1일(한국시각)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맞대결에서 치열한 경기를 펼쳤지만 0-0으로 비겼다.

첼시는 3-4-2-1 전형으로 나섰다. 에두아르 멘디 골키퍼를 비롯해 세자르 아스필리쿠에타-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안토니오 뤼디거, 칼럼 허드슨 오도이-은골로 캉테-마테오 코바치치-벤 칠웰, 메이슨 마운트-하킴 지예흐, 올리비에 지루가 선발출장했다.

맨유는 4-2-3-1 전형으로 나섰다.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를 비롯해 아론 완 비사카-빅토르 린델뢰프-해리 매과이어-루크 쇼, 스콧 맥토미니-프레드, 메이슨 그린우드-브루노 페르난데스-다니엘 제임스, 마커스 래쉬포드가 선발 출장했다.

전반에 포문을 연 건 마운트의 파울 장면부터 나왔다. 12분 마운트가 맥토미니에게 파울을 범하면서 맨유에게 프리킥이 선언됐다.

래쉬포드가 프리킥 상황에서 무회전 슈팅으로 첼시의 골문을 노렸고 멘디가 이를 쳐냈다. 세컨 볼을 경합하는 과정에서 그린우드와 오도이가 박스 안에서 서로 손에 닿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14분 공격에 나선 첼시는 오도이의 크로스 이후 지예흐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데 헤아 정면으로 향했다.

스튜어트 애트웰 주심은 이 장면 이후 종전 박스 안에서 오도이의 핸드볼 파울 여부를 두고 온필드 리뷰를 진행했지만 페널티킥이 선언되지 않았다.

20분 오도이가 오른쪽 하프스페이스에서 전진 이후 아스필리쿠에타와 주고 받은 뒤 발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왼쪽으로 빗나갔다.

35분엔 뤼디거가 오른쪽 측면에 오도이에게 긴 전환패스를 연결했고 오도이는 크로스를 시도했다. 지루가 다이빙 헤더를 시도했지만 헤더 슈팅까지 연결하진 못했다.

맨유는 40분에 페르난데스가 왼쪽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캉테의 몸에 맞으며 무산됐다.
'헛심 공방' 첼시 vs 맨유, 0-0 무승부

후반전에도 첼시가 공세를 이어갔다. 48분 칠웰의 전진 이후 지예흐에게 크로스를 연결했고 지예흐는 논스톱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데 헤아가 역동작에도 선방을 해냈다.

맨유는 59분 전방 압박에 성공한 뒤 그린우드와 제임스가 중앙에서 주고 받으며 볼을 소유했고 그린우드가 왼발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살짝 왼쪽으로 빗나갔다.

60분엔 쇼가 오버래핑 후 크로스를 올렸짐나 지나갔고 반대편에서 완 비사카가 맥토미니에게 패스를 건냈고 맥토미니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멘디의 선방에 막혔다.

첼시는 62분 마운트가 하프라인부터 단독 돌파를 시도하며 전진했고 맥토미니를 앞에 두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맥토미니에게 막혔다. 이어진 장면에서 칠웰의 슈팅은 수비보다 앞서있던 지루에게 맞고 오프사이드가 됐다.

67분엔 프레드가 중앙에서 감아차는 슈팅을 시도했지만 오른쪽 구석을 살짝 빗나갔고 73분엔 코바치치의 슈팅 역시 오른쪽으로 살작 빗나갔다.

84분엔 교체 투입된 티모 베르너가 왼쪽 측면 돌파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데헤아 정면으로 향했고 87분엔 역시 교체 투입된 크리스티안 풀리식의 슈팅이 높게 떴다.

맨유는 추가시간 막판 프레드의 중거리 슈팅이 멘디의 정면으로 향했다.

양 팀은 팽팽한 경기 흐름을 이어갔지만 득점 없이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PA Images/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