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환 출전하지 않고도 3년 만에 농심배 우승
'커제 항복' 신진서 끝내기 5연승…3년 만에 농심배 우승(종합)

신진서 9단의 '끝내기 5연승' 활약으로 한국이 3년 만에 농심배 우승컵을 탈환했다.

신진서는 25일 한국기원과 중국기원에서 온라인 대국으로 열린 제22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13국에서 커제 9단에게 18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한국의 우승을 확정 지었다.

신진서는 커제를 압도했다.

신진서는 하변 대마를 잡은 뒤 좌중앙 타개에 성공하면서 우세해졌다.

결정타를 놓쳐 바둑이 길어졌지만, 신진서는 인공지능처럼 정확한 수로 커제의 백기를 받아냈다.

신진서는 탕웨이싱 9단(중국), 이야마 유타 9단(일본), 양딩신 9단(중국)을 연달아 제압한 뒤, 일본 마지막 주자 이치리키 료 9단을 이어 중국 마지막 주자 커제까지 잡아냈다.

한국 바둑 랭킹 1위 신진서는 중국 랭킹 1위 커제와 상대 전적을 5승 10패로 좁혔다.

커제는 지난해 제21회 대회에서 박정환 9단을 꺾고 중국의 우승을 이끌었지만, 올해는 신진서의 기세를 막지 못했다.

신진서는 세계대회 9연승을 질주 중이다.

신진서의 활약 덕분에 한국은 마지막 주자로 대기하던 박정환 9단을 내보내지 않고도 대회 정상에 올랐다.

5연승으로 한국의 농심배 우승을 확정지은 기사는 2005년 이창호 9단 이후 신진서가 처음이다.

이창호의 전설적인 '상하이 대첩'을 신진서가 '온라인 대첩'으로 계승했다.

농심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부터 온라인으로 대국을 진행하고 있다.

'커제 항복' 신진서 끝내기 5연승…3년 만에 농심배 우승(종합)

신진서는 "양딩신과 두면서 추격당했을 때가 제일 힘들었는데, 그 바둑을 이기면서 위기를 넘겼다"고 말했다.

또 첫 상대인 탕웨이싱과 둘 때 많은 부담을 느꼈지만, 첫판을 이기면서 부담이 줄었다며 "연승하면서 오히려 편하게 둔 것 같다.

뒤에 박정환 선수도 있어서 부담을 덜었다"고 5연승을 달린 비결을 설명했다.

신진서는 "농심배와 같은 단체전에서 연승으로 우승을 확정지은 것은 세계대회 개인전 우승과 비슷하다"며 "우승을 결정지었다는 것은 확실히 뿌듯한 일"이라고 자부했다.

농심배는 한중일 3국이 5명의 대표기사를 내세워 연승전 방식으로 우승을 겨루는 단체전이다.

한국의 농심배 우승은 이번이 13번째다.

한국은 2018년 19회 대회 우승 이후 2년 연속 중국에 내줬던 우승컵을 3년 만에 되찾았다.

중국은 8번, 일본은 1번 농심배에서 우승했다.

농심배 우승 상금은 5억원이다.

본선에서 3연승 하면 1승을 추가할 때마다 1천만원의 연승 상금을 받는다.

신진서는 연승 상금 3천만원을 챙겼다.

제한 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다.

이번 대회에 한국은 홍기표 9단(1승 1패), 강동윤 9단(1패), 신민준 9단(1승 1패), 신진서(5승), 박정환(미출장) 순으로 라인업을 짰다.

중국은 판팅위 9단(1패), 구쯔하오 9단(3승 1패), 탕웨이싱(1승 1패), 양딩신(1패), 커제(1패) 순으로 출전해 준우승을 거뒀다.

일본은 쉬자위안 8단(1승 1패), 무라카와 다이스케 9단(1패), 시바노 도라마루 9단(1승 1패), 이야마 유타(1패), 이치리키 료(1패) 순으로 나왔으나 가장 먼저 탈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