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PO 미디어데이] 삼성생명도 신한은행도 "챔프전에서 만나자"


[엑스포츠뉴스 여의도, 김현세 기자]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이 플레이오프 최초 3, 4위간 챔피언결정전을 바랐다.

25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8년 만의 4강 플레이오프 방식으로 열리는 이번 플레이오프는 각 3전 2선승제로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승자 간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로 진행된다. 정규리그 1위 아산 우리은행 위비는 4위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와 27일부터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정규리그 2위 청주 KB스타즈는 3위 인천 신한은행과 28일부터 맞붙는다.

정규리그 3, 4위 신한은행과 삼성생명은 업셋을 노린다. 올 시즌 전반 우리은행과 KB스타즈 양강 구도로 계속돼 왔는데, 3, 4위 두 팀 모두 플레이오프에서 업셋이 `여자농구 흥행을 위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입을 모았다. 배혜윤은 `우리가 비록 4위로 플레이오프에 올라왔지만, 플레이오프는 단기전이다. 어떻게 될지 모르는 것이니까 최선을 다해 재미있는 경기 하겠다`며 `누가 이길 것이라고 예상은 못 하지만, 우리 여자농구의 흥행을 위해서라면 신한은행이 올라오고 우리도 올라가 최초로 3, 4위가 챔프전에서 만나는 그림이 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단비 역시 `혜윤이와 같은 마음이다. 여자농구가 흥행하면 좋겠다. 처음 있는 일이니까 삼성생명과 챔프전에서 만나고 싶다. KB스타즈와 우리은행은 챔프전 경험도 많으니까 이번만큼은 3, 4위가 챔프전에 올라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WKBL PO 미디어데이] 삼성생명도 신한은행도 "챔프전에서 만나자"


두 팀 모두 강호라고 평가받는 팀과 만나는 만큼 철저히 준비하겠다는 각오다. 임근배 감독은 `우리은행 선수들이 워낙 활동량이 많다. 우리는 나이 있는 선수가 있다 보니 제어가 쉽지는 않겠다. 하지만 우리만의 방법으로 나가겠다. 영입 비밀을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우리만의 방법으로 시합하겠다`며 `우리은행은 치명적 약점이 보이지 않는다. 워낙 잘 뭉쳐 뛰는 팀이다. 신장이 겉으로는 약점 같아 보이지만, 내 생각에는 약점 같지 않다. 약점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상일 감독은 `박지수 선수뿐 아니라 신장이 월등하다. 우리는 김단비가 최장신이다. 기동성은 우리가 우위다. 그거 딱 하나다. 공수 빠른 트랜지션은 우리가 낫지 않나 싶다`며 `특정 선수가 미친다고 하면 좋겠지만, 대여섯 명이 다 미쳐야 승산이 있다. 그래도 김단비가 주축이 돼 미쳐 주면 좋겠다. 상대는 어쨌든 박지수로부터 파생되는 공격이 많다. 내 줄 것이야 내 줘야 하겠지만, 조금 더 봉쇄한다면 더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 같다`고 기대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여의도, 윤다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