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배구 대행사 직원 코로나19 확진…KOVO 회의 중

여자프로배구 대행사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선수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남자부 정규리그 일정을 2주 멈춘 상태에서 여자부 관계자도 확진 판정을 받아 한국프로배구는 더 큰 위기감에 휩싸였다.

한국배구연맹(KOVO)과 현대건설 배구단은 25일 "경기 운영 대행사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경기 진행과 이벤트를 담당하는 대행사에서 장비, 음향 등을 맡는다.

선수단과는 동선이 다르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25일 선수단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확진 소식이 들려오자 KOVO는 회의를 시작했다.

이번 회의에서 여자부 V리그 정규리그 중단 여부도 논의될 전망이다.

앞서 V리그 남자부는 KB손해보험 센터 박진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23일부터 2주 동안 정규리그를 중단하기로 했다.

KOVO는 21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KB손해보험과 OK금융그룹의 경기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선수단, 구단 관계자, 심판, 전문위원, 기록원은 물론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해당 경기에 참여하지 않은 심판, 전문위원, 기록원 등 모든 경기운영본부 인원이 검사를 받았다.

해당 경기 중계방송 스태프도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KB손해보험에서는 사무국 직원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여자부에서는 브루나 모라이스(흥국생명)가 팀에 합류하기 전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2주 동안 격리한 적이 있다.

하지만 브루나가 V리그 관계자들과 접촉하기 전에 격리된 터라, 리그 일정에는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

KOVO와 여자부 구단은 대행사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이 리그에 끼칠 영향을 신중하게 살필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