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연맹, 운영 자정 결의문 채택…"비리 근절·선수 인권 존중"

대한빙상경기연맹이 2021년도 제1차 이사회를 열고 스포츠계 폭력·성폭력과 각종 비리를 근절하기 위한 '연맹 운영 자정 결의문'을 채택했다.

빙상연맹은 24일 "공정하고 투명한 운영, 비리 척결과 선수 인권 존중 등 깨끗한 빙상 풍토를 조성하고, 공정과 정의, 존중이라는 스포츠의 참된 가치를 바로 세우려는 의지를 담아 결의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결의문에는 ▲ 연맹은 투명한 운영·강화된 지도자, 선수 및 임직원 교육 실시·엄격한 징계 양정기준을 적용하여 인권 침해 및 각종 비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한다 ▲ 선수는 선수 간의 존중, 심판판정을 신뢰하는 페어플레이 정신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 ▲ 지도자는 스포츠 정신과 인권 존중을 바탕으로 선수를 관리하고 지도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 ▲ 심판은 경기 규정을 준수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심판판정 및 경기 운영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윤홍근 빙상연맹 회장은 "이번 결의문 채택을 통해 연맹과 선수, 지도자, 심판 모두가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건강한 빙상 환경을 만들고 이끌어 가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