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야구단 본계약, 김원형 감독 "새로운 마음가짐" [제주:캠프톡]


[엑스포츠뉴스 서귀포, 조은혜 기자] 신세계그룹이 SK텔레콤과 SK 와이번스 인수 본계약을 체결했다. 본계약이 선수단에 미치는 것은 없지만, 신세계 야구단에 한 발 더 다가간 만큼 각오를 새로 하겠다는 마음이다.

신세계는 23일 SK텔레콤이 소유한 SK 와이번스 지분을 100% 매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본계약과 함께 구단 양수양수신청서와 운영계획서 등을 제출한 신세계는 KBO에 '신세계 일렉트로스'라는 가칭으로 가입 신청을 했지만 이 명칭을 그대로 쓰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새 구단의 정식 명칭은 내달 초 발표될 예정이다.

추신수 영입 소식으로 뜨거웠던 본계약 체결일, 제주도 서귀포에서 스프링캠프를 지휘하고 있는 김원형 감독은 `아직 실감은 나지 않는다. 캠프에 올 때 너무 갑작스럽게 바뀌는 상황이 되면서 선수들이나 전체적으로 당황스러운 모습이 있었는데, 훈련하는 동안은 기존 와이번스 옷을 입고하니까 그렇게 바뀌었다는 느낌은 못 받았다`고 얘기했다.

김 감독은 `똑같이 야구한다는 느낌으로 훈련하고 있다. 3월 6일 유니폼에 새로운 로고가 생기고, 다른 팀을 만나 시범경기를 하면 그때 느낌이 오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든다`면서 `그래도 정식으로 신세계라는 명칭이 확실하게 되는 날이니까 조금 더 새로운 마음가짐이다. 시범경기부터 잘 준비해 선수들이 본 경기부터 잘할 수 있도록 그런 분위기를 만들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재탄생 되는 팀을 향한 가장 큰 궁금증은 단연 어떤 이름, 어떤 유니폼을 쓸 것인가다. 김원형 감독은 이 부분에 대해서는 `유니폼이라는 게 처음 만들어졌다고 끝까지 가는 게 아니기 때문에 유니폼이 어떻게 나오든 야구를 하는 게 중요하다. 시간이 지나고 팬 여러분이나 현장 반응을 보고 시즌 뒤 조치가 취해지지 않을까. 요즘 시대에 맞게 만들어가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많은 변화를 앞두고 있지만 신세계가 된 SK 와이번스 선수단은 묵묵하게 훈련을 진행 중이다. 코칭스태프도, 선수들도 서귀포에서의 캠프에 큰 만족을 하는 상황, 김원형 감독은 `기존 선수들의 몸 상태도 좋고, 파트별로 얘기를 해보면 젊은 선수들 역시 작년보다 많이 좋아진 것 같다. 현재까지는 큰 부상 없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