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2년 만에 KB 제압…정규리그 최종전서 '유종의 미'

용인 삼성생명이 청주 KB에 당한 최근 11연패 사슬을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끊었다.

삼성생명은 24일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KB와 원정 경기에서 86-64로 크게 이겼다.

이날 정규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두 팀은 KB가 2위, 삼성생명 4위로 순위가 정해졌기 때문에 승패는 큰 의미가 없는 경기였다.

그러나 삼성생명은 2019년 2월 KB와 홈 경기에서 84-80으로 이긴 이후 KB를 상대로 11연패를 당하다가 승리를 따내 이번 시즌 전 구단 상대 승리를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해냈다.

지난 시즌 KB에 5전 전패, 이번 시즌에도 5전 전패를 당한 삼성생명은 청주 원정 경기에서는 2018년 12월 60-46으로 승리한 이후 7연패를 당하다가 이날 모처럼 이겼다.

삼성생명은 김보미(18점), 김단비(14점) 등이 많은 득점을 올렸고 조수아도 12점에 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KB 박지수는 14점, 11리바운드를 기록해 이번 시즌 정규리그 30경기에서 모두 더블더블을 달성하는 진기록을 남겼다.

삼성생명, 2년 만에 KB 제압…정규리그 최종전서 '유종의 미'

여자프로농구 2020-2021시즌은 이날로 정규리그를 마치고 27일부터 플레이오프(3전 2승제)에 돌입한다.

정규리그 1위 아산 우리은행과 4위 삼성생명이 맞붙고, 2위 KB는 3위 인천 신한은행을 상대한다.

플레이오프를 통과한 팀들끼리 5전 3승제의 챔피언결정전을 3월 7일부터 시작한다.

25일에는 정규리그 시상식이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펼쳐진다.

KB 박지수가 득점, 리바운드, 블록슛, 2점슛 성공, 2점슛 성공률, 자유투 성공, 공헌도 등 1위를 휩쓸었고 3점슛 강이슬(하나원큐), 어시스트 김진희(우리은행), 자유투 성공률 강아정(KB), 스틸 박지현(우리은행) 등이 개인 기록 1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