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아주 흥미로운 선수...발렌시아, 무조건 잡아야" (西 언론)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이강인의 맹활약에 발렌시아 언론이 그의 재계약을 주장했다.

발렌시아 지역 언론인 엘데스마르케는 23일(한국시각) 칼럼을 통해 발렌시아가 이강인을 반드시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강인은 지난 21일 열린 2020/21시즌 라리가 24라운드 셀타 비고와의 경기에 선발 출장해 후반 추가시간 마누 바예호의 골을 도우며 팀 승리에 큰 기여를 했다.

도움 이외에도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 인상적인 탈압박 능력과 공격력을 선보이며 하비 그라시아 감독과 모든 발렌시아 팬들을 다시 한 번 놀라게 했다.

경기 종료 후 그라시아 감독은 이강인에 대해 `그는 아주 높은 수준으로 훈련을 진행한다. 하지만 경쟁으로 인해 많은 시간 뛰지는 못했다. 이날 경기 내내 이강인은 우리 공격과 미드필더 사이를 연결하는 필요한 역할을 잘 수행해줬다. 볼 운반에 그의 위치와 역할이 필요했고 아주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그는 팀에 아주 필요한 선수`라고 말했다.

매체는 `그럼에도 여전히 이강인은 발렌시아에서 미래가 불투명하다. 그와 발렌시아의 계약은 2022년 여름에 끝나고 그의 바이아웃은 8천만유로(약 1081억원)이다. 이번 여름에 무조건 재계약이든 판매든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매체는 `현재 이강인과 발렌시아 간의 재계약 협상은 중단돼 있는 상황이다`라면서 이강인을 유소년시절부터 지켜본 전 발렌시아 기술이사인 하비에르 수비라트의 발언을 인용했다.

수비라트는 `이강인은 발렌시아에 어린 시절부터 함께 했고 구단은 이강인의 성장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더이상 페란 토레스와 같은 경우가 생겨선 안된다. 이강인은 흥미로운 선수고 그가 발렌시아에 남아있는 것이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페란 토레스는 이강인과 함께 발렌시아 유스팀에서 성장한 선수지만 지난 시즌 구단 내부의 갈등으로 인해 맨체스터 시티로 이적했다.

이강인은 현재 더 많은 출장 시간을 원하고 있다. 셀타비고 전 선발 출장이 약 한 달 만의 선발 출장일 만큼 이강인은 출장시간이 적다. 실제로 이강인인 리그 16경기에 나섰지만 출장 시간은 단 773분에 불과하다.

매체는 `이강인이 여전히 많은 구단에게 관심을 받고 있기 때문에 발렌시아가 이강인을 지키기 위해서는 출장 시간 뿐만 아니라 발렌시아의 경기 전략에도 잘 맞는 역할을 주어야 한다. 그런데 그라시아 감독 시스템에서 이강인의 역할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이강인이 재계약을 꺼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Penta Press/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