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조수철 "이민성 감독님, K리그2 쉽지 않습니다"
더 쟁쟁해진 K리그2…앞다퉈 외친 "승격! 다이렉트 승격!"

2021시즌 개막을 앞둔 프로축구 K리그2 10개 구단 선수들이 1부리그 입성을 향한 강한 의지를 가감 없이 드러냈다.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하나원큐 K리그2 2021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여한 각 팀 주장들은 승격이라는 목표를 재확인하며 저마다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시즌 3위로 리그를 마무리해 승격 문턱에서 좌절을 맛본 경남FC의 황일수는 "리그가 전체적으로 상향 평준화해 쉽지 않은 시즌이 될 것 같다"면서도 "올해는 꼭 다이렉트 승격을 목표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4위에 머물렀던 대전하나시티즌의 박진섭 역시 "이민성 감독님을 믿고 따라간다면 다이렉트 승격을 할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 이랜드 주장 김민균은 "개인적인 목표와 팀의 목표가 같다.

다이렉트 승격이 목표"라며 강한 의지를 내비쳤고, 지난 시즌 9위로 아쉬운 성적을 냈던 FC안양의 주현우는 "'헝그리 정신'으로 매 경기 최선을 다해 승격할 것"이라고 이를 악물었다.

부천FC의 '캡틴' 조수철은 개막전 상대인 대전의 이민성 신임 감독에게 '의미심장한 경고'를 날리기도 했다.

조수철은 "이 감독님이 K리그2에 처음 오셨는데, 쉽지 않은 곳이라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

남은 기간 잘 준비해서 K리그2도 힘들다는 걸 보여드리겠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팀에서 세 번째로 나이가 많은 선수로 동생들을 이끌고 시즌을 치러야 하는 그는 "어린 선수들이 많이 영입됐고, 가능성 있는 선수들도 많다.

후배들에게 자신감을 북돋아 주는 말을 해주려고 한다.

선수들이 분위기를 타 좋은 경기를 하게 되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더 쟁쟁해진 K리그2…앞다퉈 외친 "승격! 다이렉트 승격!"

대전의 기세도 만만치는 않다.

지난 시즌 강력한 승격 후보로 꼽혔으나 1부를 밟지 못한 대전은 이민성 감독과 함께 '필승' 의지를 다지고 있다.

이번 시즌 동계 훈련 강도가 높은 팀으로 소문이 나기도 했다.

대전의 주장 박진섭은 훈련 강도를 묻자 "선수들이 몇 번 도망가려고 하는 걸 붙잡았다.

여기까지만 말하겠다"며 재치 있는 답변을 내놨다.

지난 시즌 부천을 상대로 1승 2패, 열세를 보였던 대전은 시즌 첫 경기에서 다시 '자신감 찾기'에 도전한다.

박진섭은 "지난 시즌 부천의 조직력이 좋아 경기할 때 어려움이 있었는데, 올해는 우리도 준비를 잘한 만큼 부천보다 한 발 더 뛰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 시즌 만에 2부로 강등된 부산 아이파크의 강민수는 "모든 선수가 최선을 다하고 있고, 경기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

모두에게 기대를 걸어주셨으면 좋겠다"며 새로운 각오를 전했다.

강등의 충격을 극복하고 새 시즌을 열심히 준비했다는 강민수는 "팀의 성적도 중요하지만, 어떤 플레이를 하는지가 중요하다.

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시즌 최하위에 그친 충남아산의 박세직도 "지난해 상처와 아쉬움도 많았고 반성도 많이 했는데, 전지 훈련을 하면서 동기부여가 됐고 열정도 많이 생겼다.

작년의 충남아산이 아닌, 전혀 다른 아산이 됐다"며 팬들에게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