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 과정에서 못 박아…추신수는 우리 선수"
류선규 SK 단장 "추신수, 롯데로 트레이드 안 해"

추신수(39)를 영입한 류선규 SK 와이번스 단장은 "롯데 자이언츠로 절대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류선규 단장은 23일 추신수 영입 발표 직후 통화에서 "추신수와 입단 계약을 조율하면서 (롯데로) 트레이드하지 않기로 못을 박았다"며 "계약 과정에서 1년 후 트레이드를 거론하는 건 추신수 본인에게나, 팀 조직력에나 매우 안 좋은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신수는 해외파 특별지명 선수로 1년 계약을 했지만, 이제는 우리 선수"라며 "새로 창단하는 신세계그룹 이마트 구단에서 좋은 활약을 펼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부산 출신인 추신수는 어렸을 때부터 고향 팀인 롯데에서 뛰길 바란 것으로 알려졌다.

외삼촌인 박정태 전 롯데 코치를 보며 롯데에서 프로 생활을 하기를 꿈꿨다.

그는 지난해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도 "어렸을 때 사직구장에서 롯데의 경기를 보며 자랐고, 지금도 고향 팀 롯데를 응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신수는 KBO리그에서 뛴다면 롯데에서 뛰고 싶다는 의사를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추신수는 롯데에서 뛰지 못한다.

그는 지난 2007년 4월 해외파 특별지명에서 SK의 지명을 받았다.

SK 구단을 인수한 신세계그룹이 추신수의 지명권을 보유하고 있다.

추신수는 규약에 따라 KBO리그 복귀 후 1년간 트레이드도 되지 않는다.

롯데에서 뛰려면 일단 올 시즌 신세계에서 뛴 뒤 내년을 노려야 한다.

그러나 류선규 단장은 트레이드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류 단장은 "계약 과정에서 트레이드하지 않기로 못을 박았다"고 재차 강조했다.

KBO리그 사상 최고액인 연봉 27억원은 어떻게 책정됐을까.

류선규 단장은 "추신수가 2019년과 2020년에 MLB에서 뛴 자료를 토대로 새 시즌 KBO리그 개인 성적을 예상했다"며 "WAR(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 등 각종 지표를 예상한 결과 27억원이라는 액수가 매겨졌다"고 소개했다.

추신수는 다음 달 연습경기부터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류 단장은 "추신수는 25일 귀국 후 2주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며 "미국에서 몸은 다 만든 상태인데, 격리 후 상황을 보고 연습 경기 출전 여부를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