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수 꺾은 도르트문트, 팀 버스서 방역수칙 위반해 벌금 1억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팀 버스 안에서 라이벌전 승리를 자축한 선수들 때문에 독일 프로축구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구단이 1억여원의 벌금을 물게 됐다.

독일축구리그(DFL)는 23일(이하 한국시간) 도르트문트 구단에 벌금 7만5천유로(약 1억100만원)를 부과했다고 발표했다.

도르트문트가 지난 21일 샬케와의 독일 분데스리가 원정경기를 마치고 돌아갈 때 팀 버스 안 모습이 담긴 영상과 사진이 소셜미디어(SNS)에 공개되면서 논란이 된 데 따른 조처다.

도르트문트는 이날 독일 프로축구 최대 라이벌전으로 꼽히는 샬케와의 '레비어 더비'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DFL은 도르트문트 선수들이 수많은 팬이 모인 가운데 팀 버스 안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반하고 입과 코를 보호하지도 않은 채로 승리를 자축했다고 징계 이유를 설명했다.

당시 도르트문트의 트레이닝센터 근처에는 구단 추산 150∼200명의 팬이 모여 선수들을 태운 버스를 맞이했다.

DFL은 "'레비어 더비'가 특별한 경기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규칙을 따르도록 통제하고 감시하는 것은 구단 책임이다"라고 덧붙였다.

도르트문트 구단은 5일 이내 이의를 제기할 수 있지만 DFL의 판단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