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 신세계그룹 제공

추신수 / 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메이저리거 추신수를 영입하며 구단주로서의 첫 행보를 시작했다.

신세계그룹은 23일 "추신수와 연봉 27억원에 입단 계약을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구단에 따르면 추신수는 연봉 중 10억원을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하기로 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용진 부회장은 SK 와이번스를 인수하자마자 추신수 영입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이 추신수에게 KBO리그 역대 최고 연봉을 제안한 배경이다. 종전 최고 연봉은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가 갖고 있던 25억원이다.

SK 구단은 지난 2007년 4월 2일 해외파 특별지명에서 추신수를 지명했고, SK 구단을 인수한 신세계그룹은 추신수 지명권을 보유하고 있었다. 신세계그룹은 이날 1352억원을 지불하고 SK텔레콤으로부터 SK야구단 지분 100%에 대한 양도·양수 계약을 체결했다.

추신수는 지난 2001년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한 뒤 2005년 빅리그로 승격됐다. 이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신시내티 레즈, 텍사스 레인저스 등을 거치며 아시아 선수 역대 최다 홈런, 타점 기록을 남겼다.

추신수 선수는 오는 25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며, 도착 후 곧바로 공항에서 간단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2주간 자가격리를 진행한 뒤 곧바로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