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김천상무, 출범식 열어 유니폼·마스코트 공개

경북 상주에서 김천으로 연고지를 옮겨 2021시즌 K리그2(2부리그)에 참여하는 국군체육부대 상무 축구단이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라는 이름으로 본격적인 새 출발을 알렸다.

김천상무는 23일 오후 김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출범식을 열었다.

김충섭 구단주와 곽합 국군체육부대장, 한웅수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행사에서는 이번 시즌 김천 선수단이 입고 뛸 유니폼 디자인과 구단을 상징하는 마스코트가 공개됐다.

K리그2 김천상무, 출범식 열어 유니폼·마스코트 공개

홈 유니폼은 앞서 발표된 구단 엠블럼에 적용된 레드, 네이비 컬러가 역동적인 카모플라주로 표현된 것이 특징이다.

그 위에 레드 그러데이션이 적용돼 김천시와 상무의 조화를 나타냈다고 구단은 설명했다.

마스코트는 '슈웅'이다.

김천 수도산에 자리 잡은 천연기념물 반달가슴곰을 모티브로 삼은 김천시 소셜 미디어 홍보 캐릭터 '오삼이'의 축구 버전 부 캐릭터다.

구단은 "'슈웅'은 어떤 역경에도 과감히 맞서는 남다른 도전 정신으로 김천상무의 용맹하고 희망찬 이미지를 대표한다"고 소개했다.

K리그2 김천상무, 출범식 열어 유니폼·마스코트 공개

김태완 감독과 주장 권경원을 비롯한 선수단도 무대에 서 이번 시즌 선전을 다짐했다.

김천은 27일 오후 4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안산 그리너스와 2021시즌 K리그2 첫 경기에 나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