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인삼공사, 내달 1일 전자랜드전부터 '유관중' 전환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다음달 1일 오후 3시 경기도 안양체육관에서 열리는 인천 전자랜드와 홈 경기부터 관중 입장을 재개한다.

경기장 수용 가능 인원의 10% 이내인 550명까지 입장할 수 있으며, 플로어석은 관중과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운영하지 않는다.

전자랜드전 입장권은 이달 25일 오후 2시부터 KBL 통합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