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 개관…'국가대표 스포츠기업 육성'

국가대표 스포츠 기업 육성을 위한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가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이하 공단)이 힘을 모은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는 스포츠 기업을 위한 법률·노무, 사무·전시 공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 상담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다.

23일 송파구 올림픽공원에 마련된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개관식에는 황희 문체부 장관, 조현재 공단 이사장, 박상수 송파구청장, 입주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는 기업지원관과 전시체험관으로 나뉘어 조성됐다.

지상 3층 약 443평 규모로 건립된 기업지원관은 스포츠 기업 20여 개사에 최대 2년 동안 사무공간을 무상 제공하고, 스포츠자금(펀드) 투자 유치 지원 등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스포츠기업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전시체험관은 지상 1층 약 316평 규모로 스포츠산업대상, 우수스포츠기업 등에 선정된 30여 개 스포츠기업의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 개관…'국가대표 스포츠기업 육성'

특히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는 스포츠창업지원센터(7개소), 지역 융·복합 스포츠산업 거점(3개소), 스포츠산업지원센터(1개소)와 연계해 스포츠산업 육성의 총괄 기능을 수행한다.

황 장관은 개관식에 이어 스포츠기업들과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스포츠기업인들의 애로사항과 건의 사항을 들었고, 업체 대표들은 간담회 자리에서 적극적인 재정 지원과 전략적 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 개관…'국가대표 스포츠기업 육성'

황 장관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새롭게 개관한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가 스포츠기업과 함께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를 통해 국가대표 스포츠 기업을 육성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