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망한 모우라 “이길 수 있었는데… 개선 필요하다”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루카스 모우라(토트넘 홋스퍼)가 팀의 패배에 실망을 표했다.

토트넘은 21일 오후 9시(한국 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5라운드에서 웨스트햄에 1-2로 졌다. 토트넘은 승점 36으로 9위에 머물렀다.

이날 모우라는 4-2-3-1의 오른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 해리 케인과 호흡을 맞췄다.

주전 멤버를 투입한 토트넘이지만, 웨스트햄에 일격을 당했다. 전반 5분 만에 미카엘 안토니오에게 실점을 허용했다. 이후 웨스트햄은 미드필더까지 수비에 합세해 골문을 걸어 잠갔다. 토트넘은 촘촘한 수비를 뚫는 데 애를 먹었고,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한 채 전반을 마쳤다.

설상가상으로 후반 2분, 제시 린가드에게 2번째 골을 내줬다. 토트넘은 추격 골을 위해 파상공세를 펼쳤다. 후반 19분이 돼서야 결실을 봤다. 가레스 베일의 코너킥을 모우라가 헤더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이후 분위기는 토트넘이 잡았다. 후반 33분 베일의 왼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하는 등 위협적인 장면을 여러 차례 만들었다. 후반 추가시간엔 웨스트햄 수비수가 걷어낸 볼이 손흥민 발에 맞고 골포스트를 때렸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결국 토트넘은 EPL 2경기 연속 쓴잔을 들었다.

득점포를 가동했음에도 팀의 패배를 지켜봐야 했던 모우라가 아쉬운 감정을 쏟았다. 모우라는 경기 후 영국 스카이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경기를 잘하고도 실책 때문에 졌다고 생각해 실망스럽다. 우린 정말 열심히 했고, 노력을 보여줬다. 우린 다음 경기를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린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경기에서 이길 기회가 있었다. 계속해서 공격을 시도했고 골을 노렸지만, (득점은) 불가능했다. 다음 경기에서 더 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뼈아픈 패배였지만, 모우라의 시선은 다음 일정을 향한다. 모우라는 “우리는 (오늘 같은) 실점을 내줘선 안 된다. 실수로부터 배울 필요가 있다”면서도 “무언가를 잃은 것 같다. 하지만 우린 앞을 내다봐야 한다. 많은 경기가 남았다. 개선이 필요하다”고 각오를 다졌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