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 1-0으로 제압하고 리그 13연승·공식전 18연승
13경기 남기고 2위 그룹과 승점 10점 차…4개 대회서 우승 정조준
두 달간 이긴 맨시티 '우승 보인다'…과르디올라 "나도 놀랐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선두'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의 질주가 끝날 줄을 모른다.

난적 아스널마저 제압하고 13연승을 달렸다.

맨시티는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EPL 2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2분에 라힘 스털링의 골을 끝까지 지켜 아스널에 1-0으로 이겼다.

지난해 12월 20일 사우샘프턴전부터 매 경기 이긴 맨시티는 이날까지 두 달 넘게 리그 13연승을 질주하며 단독 선두(승점59·18승5무2패) 자리를 더욱 굳혔다.

리그 종료까지 13경기를 남겨놓은 가운데 승점 49점으로 각각 2, 3위에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골득실+21), 레스터 시티(골득실+17)와 승점 차를 10점으로 유지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 FA컵, 리그컵 경기까지 더하면 맨시티는 공식전 18연승을 달리고 있다.

두 달간 이긴 맨시티 '우승 보인다'…과르디올라 "나도 놀랐다"

이 기세를 유지하면 '도메스틱 트레블(국내 대회 3관왕)'을 노려볼 만하다.

맨시티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16강에 올라있어 '쿼드러플(4관왕)'도 가능하다.

리그 초반 부진에 팀 에이스 케빈 더브라위너의 부상 등 여러 악재가 겹쳤던 점을 고려하면 '대반전'이라 할 만하다.

맨시티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도 "놀랍다"고 했다.

그는 경기 뒤 "지난 2개월간 다른 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으로 흔들릴 때 우리는 지속해서 승점을 쌓았다"면서 "이렇게 꾸준한 경기력을 보일 줄 나도 몰랐다"고 말했다.

맨시티는 스털링이 리야드 마흐레즈가 올린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해 전반 2분 만에 선제골을 뽑았다.

아스널은 반격에 들어갔지만, 맨시티는 탄탄한 수비로 아스널의 예봉을 차단하며 승리를 가져갔다.

두 달간 이긴 맨시티 '우승 보인다'…과르디올라 "나도 놀랐다"

맨유는 1골 1도움을 올린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앞세워 홈에서 뉴캐슬을 3-1로 제압, 맨시티 추격을 이어갔다.

마커스 래시퍼드가 전반 30분 상대 골지역 왼쪽에서 현란한 발재간으로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맨유는 전반 36분 알랑 생막시맹에게 동점골을 내줬지만, 후반 12분 대니얼 제임스가 페르난데스의 패스를 받아 골지역 오른쪽에서 슈팅해 2-1을 만들었다.

후반 30분에는 래시퍼드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페르난데스가 성공시켜 3-1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애스턴 빌라를 원정에서 상대한 레스터 시티는 제임스 매디슨의 전반 19분 선제골, 하비 반스의 전반 23분 추가골을 엮어 2-1로 이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