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창 시절 두 차례 학교 폭력"…납치·감금 폭행 사실은 부인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의 베테랑 센터 박상하(35)가 학교 폭력 (학폭) 사실을 인정하고 은퇴를 전격 선언했다.

박상하는 22일 구단을 통해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학창 시절 학교 폭력을 범했다.

중학교 재학 시절 친구를 때렸고, 고교 재학 시절 숙소에서 후배를 때렸다"고 밝혔다.

그는 "상처를 받은 분들께 죄송하다"라며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책임을 지고 은퇴하겠다"며 "앞으로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다만 감금 폭행 주장에 대해선 부인했다.

박상하는 "지난 19일 포털사이트 게시판을 통해 게시된 동창생 납치 및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향후 법적 대응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하겠다"고 주장했다.

박상하의 학교 폭력과 관련해 소속 팀 삼성화재도 사과했다.

구단은 "피해자와 가족, 배구 팬들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박상하는 학창 시절 두 차례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오늘 구단에 은퇴 의사를 전해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향후 선수 선발 단계부터 학교 폭력 및 불법 행위 이력에 대해 면밀히 조사하겠다"며 "아울러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학교 폭력 피해자들의 신고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박상하는 지난 19일 자신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글이 올라오자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글쓴이는 1999년 제천중학교 재학 당시 박상하와 그의 친구들이 따돌림과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박상하는 논란 3일 만에 학교 폭력 사실을 인정하며 고개를 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