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상금 2400만원 챙겨
한국 테니스의 ‘간판’ 권순우(세계랭킹 97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비엘라 챌린저 2차 대회 단식에서 우승했다.

권순우는 2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비엘라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로렌초 무세티(122위·이탈리아)를 2-0으로 물리쳤다. 권순우는 이번 우승으로 1만8290유로(약 2400만원)를 챙겼다.

투어보다 한 단계 낮은 챌린저 대회에는 주로 세계 랭킹 100~300위 선수들이 출전한다. 권순우가 챌린저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로 2019년 3월 일본 게이오 챌린저, 5월 서울오픈 챌린저에 이어 2년 만이다. 이번 우승으로 125점의 랭킹포인트를 획득한 권순우의 세계랭킹은 81위로 올라갈 전망이다.

우승의 기쁨을 맛본 권순우는 곧바로 싱가포르로 이동해 이날 개막한 ATP투어 싱가포르오픈(총상금 30만달러)에 출전한다. 권순우는 지난해 US오픈에서 3-1로 승리했던 미국의 타이선 콰이엇카우스키(세계랭킹 217위)와 23일 1회전을 치른다. 권순우는 “오랜만에 우승을 차지해 기쁘지만 싱가포르오픈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