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영 코치님, 올해는 웃게 해 드릴게요" [캠프:톡]


[엑스포츠뉴스 서귀포, 조은혜 기자] `올해는 우스갯소리로 그래요, '코치님, 웃게 해 드리겠습니다'. 그래서 '작년에도 많이 웃었는데?' 하니까 '어이없는 웃음 많이 봤다'고 하더라고요.`

지난해 SK 와이번스는 팀 타율 0.250, 팀 OPS 0.712, 팀 득점권타율 0.254 등 거의 모든 타격 지표에서 하위권을 전전했다. 선수들의 줄부상에 더해진 부진한 타격 성적은 팀 분위기로, 또 팀 성적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었다. 이진영 타격코치는 `우리 팀은 최근 계속 상위권에 있었던 팀이라 초반 안 좋았을 때의 대처, 하위권으로 떨어지면서의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그런 분위기 탓에 뭔가 동력을 잃었던 것 같다`고 진단했다.

그렇게 여러모로 어려운 시즌을 치르면서, SK 타자들은 작년 새로 합류했던 이진영 타격코치에게 고마운 마음과 함께 미안한 마음을 전하곤 했다. 이런 얘기에 `타격코치가 능력이 부족해서`라고 쓴웃음을 지은 이진영 코치는 `항상 느끼는 건 (부진할 때는) 본인들이 제일 힘들고 마음 아프다. 내가 힘든 건 전혀 없다`면서 `'코치님, 올해는 웃게 해드리겠습니다' 그러길래 '작년에 많이 웃었다'고 했더니 '어이없는 웃음 많이 봤다'고 하더라. 성적이 안 좋으니까 타격파트에서 코치님들이 힘들지 않았을까, 선수들이 그렇게 생각을 하나 보다. 선수들이 생각해주는 것만으로도 고맙다`고 말했다.

이제 곧 팀명도, 유니폼도 바뀌는 SK 선수단은 쓰디쓴 작년을 발판 삼아 도약을 준비한다. 스프링캠프 절반을 넘긴 시점, 이진영 코치는 `제주도의 훈련 여건이 생각보다 좋아 타격 파트는 기대 이상으로 많은 연습을 소화했다. 해외 못지않은 환경에서 훈련하는 부분에서 선수들에게 많은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작년에는 부상 공백을 메울 수 있는 선수들이 부족하다고 느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신경 썼다. 그러면서 젊은 선수들이 많이 성장하는 시간이 되지 않았나 한다`고 평했다.

선수처럼 코치도 한해 한해를 지내며 배우고 경험한다. 이진영 코치는 `선수들과의 소통이라는 게 인위적으로 만들어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제는 서로에 대해서 알고, 신뢰가 형성되면서 좀 더 가깝게 소통할 수 있지 않나 싶다. 선수들이 많이 다가와 줘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선수들과 더 많이 교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SK 와이번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