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주 BNK 감독 사퇴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부산 BNK 썸 유영주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BNK는 22일 `유영주 감독이 2020-2021시즌 종료 후 정충교 단장과 면담에서 구단의 재계약 여부와 관계없이 사의를 표명했고 구단도 감독의 뜻을 존중해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유 감독은 `창단 이후 BNK 썸 농구단을 성원해 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아쉬운 경기 결과를 보여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유 감독은 2019년 BNK 창단 후 두 시즌 동안 사령탑으로서 팀을 이끌어 왔다. 감독직 계약 만료는 올해까지였다.

BNK는 또 `유영주 감독이 사임함에 따라 코치진 또한, 동반 사퇴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BNK는 `'변화를 통하여 성장을 도모한다'라는 구단 방침 아래 농구단의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며 `이번 개편에는 프로와 아마, 전, 현직 지도자를 총 망라하여 BNK 썸 여자프로 농구단의 변화와 성장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적임자를 신임 감독으로 선임해 코칭스태프 구성을 3월 중에 완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