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대회 PGI.S 메인 스폰서 참여

크래프톤(대표 김창한)과 인텔이 기술협력 및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공동 마케팅, 사업추진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크래프톤과 인텔은 지난 18일, 크래프톤 펍지 스튜디오 사무실에서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MOU 체결식을 진행했다.

지난 2018년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대회 '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PGI)'의 단독 스폰서였던 인텔은 '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S(이하 PGI.S)'에도 메인 스폰서 자격으로 참여한다. 또한, 해당 대회의 글로벌 마케팅에 협력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크래프톤과 인텔은 배틀그라운드가 인텔 CPU와 그래픽 엔진이 탑재된 PC에서 최적의 게임 환경을 구현할 수 있도록 기술협력도 진행한다.

이민호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총괄은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지는 이스포츠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인텔과 같은 글로벌 강자와의 협력이 필수"라며 "양사의 역량을 결합해 전에 없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PGI.S는 2월 5일부터 역대 최장기간인 8주간 진행되는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이스포츠 대회다. 350만 달러 이상의 총상금을 놓고 전 세계 32개 팀이 매주 경기를 펼치고 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