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산업 신성장동력 발굴, 스포츠산업계·체육 약자 포용 등에 최선"
조현재 체육진흥공단 이사장 취임 "코로나 시대, 변화 선도하자"

조현재(61) 국민체육진흥공단 제13대 이사장이 2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문화센터에서 취임식을 하고 3년 임기를 시작했다.

조현재 신임 공단 이사장은 취임사에서 먼저 "대한민국 체육 재정과 온 국민의 스포츠 복지를 위해 노력하는 공단의 역할을 잘 알고 있다"면서 "'위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시대를 맞아 공단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있다"고 언급했다.

그러고는 "직원 모두가 주인의식을 가지고 일할 수 있는 혁신적인 조직문화를 기반으로 변화를 선도하는 공단을 임직원과 함께 만들어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 이사장은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체육활동이 줄어든 지금, 국민이 안전하게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이를 위한 스포츠산업 신성장동력 발굴에 집중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스포츠산업계와 체육 약자를 포용하며, 대한민국 체육진흥과 모든 국민이 스포츠를 즐기는 활기찬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이사장은 행정고시 26회로 1983년부터 공직생활을 시작해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 제1차관 등을 지냈고 최근에는 한국국학진흥원장으로 일하다 공단 이사장으로 임명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